[마음이 머무는 시] 샘밭, 유정임 - 김생수
[마음이 머무는 시] 샘밭, 유정임 - 김생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샘밭, 유정임

김생수(1955 ~  )

장거리 신작로에 불어가던 먼지가
사막처럼 불어가던 뽀얀 먼지가
무엇보다 그립다던
그보다 더 그리운 추억은 없다던

이발소 옆에 술래잡기 버드나무
옆에 고무신 가게
옆에 포목집
옆에 예배당 다니던 누나 집 옆
막국수집에
그녀는 그리운 연애소설 페이지처럼 살았다.

[시평]

우리의 어린 시절, 마을의 외각을 가로지르는 일컫는바 신작로라고 불리는 큰길은 대부분 비포장도로였다. 그래서 버스라도 한 대 지나가면, 뿌연 먼지가 온통 길을 뒤덮고는 했다. 이즘과 같이 비가 오지 않는 오월, 그래서 숨이 턱 턱 막히고, 모를 낼 논에 댈 물이 없어, 농부들이 애를 태우는 그런 오월이면, 그 먼지 더욱 심하게 뒤덮고는 했다.

그래서 어린 시절 고향을 생각하면, 온통 먼지로 뒤덮던 그 신작로 풍경과, 먼지도 아랑곳하지 않고 그 속을 뛰어다니던 동무들 생각이 떠오르곤 한다. 그래서 사막의 흙먼지처럼 불어오던 그 뽀얀 먼지가 무엇보다 그립다던, 그보다 더 그리운 추억은 없다던 막국수집 그녀.

그녀를 생각하면, 이발소 옆에 술래잡기 버드나무, 그 옆에 고무신 가게, 그 옆에 포목점, 그 옆에 예배당 다니던 누나, 그리고 그 집 옆의 막국수집 그녀. 마치 활동사진 마냥 펼쳐지며 지나가는 그 어린 시절의 그리운 풍경. 마치 그리운 연애소설 페이지처럼 살아, 아직도 우리의 가슴 어느 한편 자리하고 있구나. 뿌옇게 일어나는 그 신작로의 먼지 마냥, 언제고 우리의 마음 한 쪽 뿌옇게 그리움으로 일어나고 있구나.

윤석산(尹錫山)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