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 속 정치이야기] 책임회피(責任回避)
[고전 속 정치이야기] 책임회피(責任回避)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상욱 역사 칼럼니스트  

 

당현종 시대 우상(右相)으로 이부상서를 겸한 양국충(楊國忠)은 사당(私黨)을 결성하고 공공연히 뇌물을 받아먹었으며, 권력을 전횡하며 국정을 문란하게 만들었다. 게다가 안록산(安祿山)과 갈등을 빚어 결국 군주의 측근을 청소하기 위해 양국충을 주살한다는 명분으로 반란을 일으키는 직접적 원인을 제공했다. 모두 양국충을 원망하기 시작했다. 반란군이 동관을 압박하자, 전투에서 패한 동관 수비대장 가서한(哥舒翰)은 투항했다. 겁을 먹은 당현종은 아들 숙종에게 양위하고, 황급히 재상들을 불러서 대책을 상의했다. 양국충은 자신의 고향 사천(四川)으로 피난하자고 건의했다. 현종은 최원원(崔元遠)에게 서경을 맡기고, 용무대장군 진현례(陳玄禮)에게 6군을 정비하라고 명했다. 날이 밝자마자 현종은 양귀비 자매와 황자, 공주, 황손을 데리고 출발했다. 나머지 사람들은 아무도 따라가지 않았다.

함양(咸陽)에 도착했을 때는 정오 무렵이었지만, 먹을 양식조차 없었다. 안타깝게 여긴 선량한 백성들이 콩과 보리가 섞인 형편없는 음식을 가지고 왔다. 어린 황손들은 맨손으로 음식을 깡그리 먹어치웠다. 마외역에 도착하자, 지친 호위군의 원망이 극에 달해 움직이기를 거부했다. 냉정한 안목을 지닌 진현례는 분노가 결국 양국충에게 집중된다고 판단하고 환관 이보국(李輔國)을 시켜 양국충을 죽이자는 보고했다. 그러나 시원한 결단을 내리지 못했다.

마침 토번(吐藩)의 사자들에 양국충을 붙잡고 먹을 것을 달라고 떼를 썼다. 그것을 본 군사들은 양국충과 오랑캐들이 반란을 일으킨다고 외쳤다. 누군가 활로 양국충이 탄 말을 쏘았다. 양국충이 도망치자, 군사들이 추격하여 그를 죽이고 사지를 찢어버렸다. 양국충의 머리를 잘라 역에 버린 그들은 양국충 일가까지 모두 죽였다. 재상을 죽였다고 나무라던 어사대부 위방(魏方)도 피살되었다. 분노한 군사들이 역을 포위하자, 현종은 무슨 일인지 물었다. 양국충이 반란을 일으켰다는 대답을 듣고 현종이 지팡이를 짚고 나가 군사들에게 해산하라고 달랬다. 아무도 말을 듣지 않았다. 진현례가 나섰다.

“반란자 양국충은 피살되었습니다. 양귀비에 대한 사랑을 뿌리치시고 처형해야 합니다.”

얼마 후 위악(韋諤)이 다시 건의했다.

“분노한 군중이 무슨 짓을 할지 모릅니다. 이렇게 다급한데 무엇을 망설이십니까?”

그는 몇 번이고 땅바닥에 머리를 찧어 피가 얼굴에 가득했다. 현종이 말했다.

“외부와 차단된 곳에서 살던 양귀비가 어떻게 양국충의 모반을 알았겠는가?”

고역사가 대답했다.

“양귀비에게 죄가 없는 것은 확실합니다. 그러나 장사들이 이미 양국충을 살해했는데, 양귀비가 계속 폐하를 모신다면 그들이 안심하겠습니까?”

어쩔 수 없었던 현종은 고역사를 시켜 불당에서 양귀비를 끌어내어 목을 졸라 죽였다. 양귀비의 시체가 마당으로 끌려나왔다. 진현례는 양귀비의 시신을 확인한 후 갑옷을 벗고 황제에게 사죄했다. 현종은 그를 위로하고 군사들에게도 알리라고 명했다. 진현례가 큰 소리로 만세를 외친 후 군대를 정비하여 다시 앞으로 나아갔다. 양국충의 일부 가족들은 도주했지만 결국 잡혀서 피살되었다. 마외역의 사건이 벌어졌을 때, 진현례는 굶주림과 피로로 분노한 군사들의 동향과 태도를 치밀하게 관찰했다. 그는 소란의 근본적 원인이 양국충 형제와 누이들 때문이라고 판단했다. 역사는 진현례의 판단을 지지했다. 그러나 이 사건의 근본적인 책임은 현종과 조정의 정치지도자들에게 있었다. 문제가 발생했을 때 사람들은 재빨리 희생양을 찾는다. 찬란했던 대당제국의 통치 시스템이 무너진 것이 몇 사람의 책임은 아닐 것이다.

양귀비가 죽었어도 제국은 이후로 급격히 무너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