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나경원 만난 오신환 “국회 정상화 시급… 3당 호프미팅 제안”
이인영·나경원 만난 오신환 “국회 정상화 시급… 3당 호프미팅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환담을 갖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6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환담을 갖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6

오신환 “맥주 잘 사주는 형님 돼달라”

이인영 “새로운 국회문화 만들어가자”

나경원 “바른미래당 제 자리 찾을 것”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16일 취임 인사차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차례로 만나 “국회 정상화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이 원내대표를 예방하고 “각 당 원내대표 선거가 마무리된 지금이 국회가 출구전략을 찾을 적기”라며 “국회 정상화를 위해서는 여당인 민주당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당이 극한 대치 속에 장외로 나가 있는데, 일단 안으로 들어오게끔 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 원내대표는 또 “국회 정상화를 위해 교섭단체 대표 회담을 공식적으로 제안한다”며 “티타임, 호프타임 등 형식은 상관 없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밥 잘 사주는 누나’가 되겠다고 하셨으니 이인영 원내대표는 ‘맥주 한잔 사주는 형님’으로 자리 한번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자리를 만들어주면 같이 머리를 맞대고 엄중한 상황 속에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을 찾아 나갈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도 오 원내대표의 호프타임 제안 등에 웃으며 화답했다.

그는 “오 원내대표께서 선출돼 20대 국회 4년 차에 국회 전체의 운영을 책임질 수 있는 원내대표단 구성이 완료됐다”며 “젊음과 힘, 역동성을 바탕으로 국회를 정상화되는데 오 원내대표가 거듭 많은 역할을 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언제든 만나고 호프 타임도 굉장히 좋다”며 “우리 선배님들과는 또 다르게 열린 공간에서 새로운 국회 문화들을 함께 만들어 가면 좋을 것 같다”며 적극 호응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환담을 나누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6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환담을 나누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6

오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를 만나서도 ‘국회 정상화’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국회를 정상화하기 위해서는 민주당이 먼저 손을 내밀어야 된다”면서 “민주당은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무리하게 강행했던 부분에 대해 사과하고, 나 대표께서 사과를 흔쾌히 받아주시면 국회 정상화를 위한 물꼬가 트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또 “이인영 원내대표에게 맥주 잘 사주는 형님으로 해서 호프 타임 한번 하자'고 제안했다”며 “하루 빨리 국회 복귀를 기대하고 두 분이 뵙고 논의했으면 좋겠다. 그 과정에서 제가 심부름 할 일이 있다면 심부름을 하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도 국회 정상화를 해야 한다는 뜻에 공감했다. 다만 국회를 여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라 제대로 열어 국회 본연의 역할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이다.

나 원내대표는 “그간 바른미래당에 우여곡절이 있었는데 오 원내대표의 당선을 통해 야당으로서의 새로운 모습, 야당으로서의 제자리를 찾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대한민국이 참 어려운데 우리가 같이 해야 할 일이 많은 것 같다. 함께 지혜를 모아보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