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청 공무원, 국립 5.18민주묘지 합동 참배
전남도청 공무원, 국립 5.18민주묘지 합동 참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앞둔 16일 오전,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박병호 행정부지사와 윤병태 정무부지사, 간부공무원, 1980년 태생 도청직원 등 200여명과 국립5.18민주묘지를 합동 참배했다. (제공: 전라남도청) ⓒ천지일보 2019.5.16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앞둔 16일 오전,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박병호 행정부지사와 윤병태 정무부지사, 간부공무원, 1980년 태생 도청직원 등 200여명과 국립5.18민주묘지를 합동 참배했다. (제공: 전라남도청) ⓒ천지일보 2019.5.16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전라남도가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앞둔 16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합동 참배했다.

합동 참배에는 김영록 도지사를 비롯한 박병호 행정부지사, 윤병태 정무부지사, 실국장, 과장, 팀장 등 간부공무원과 1980년에 태어난 도청 직원을 포함한 200여명이 참여했다.

전라남도가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앞둔 16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합동 참배를 하고 있다. (제공: 전라남도청) ⓒ천지일보 2019.5.16
전라남도가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앞둔 16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합동 참배를 하고 있다. (제공: 전라남도청) ⓒ천지일보 2019.5.16

김 지사는 방명록에 “오월 민주 영령의 정신을 살리도록 정의와 진실을 바로 세우겠습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이는 최근 5.18민주화운동의 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하는 세력의 잘못된 움직임을 바로잡고 전남도민들과 함께 힘을 모아 이 땅의 민주주의를 지켜나가겠다는 다짐이다.

전라남도는 2020년 5.18민주화운동 40주년에 대비해 지난 14일 5.18민주화 운동 당시 최후 항쟁지였던 목포역 광장에서 ‘전라남도 5.18기념문화제’를 열었다. 도 자체 5.18 기념행사로는 30주년에 이어 9년만이다. 또 5.18 민주유공자에 대한 지원금 등 예우를 강화하고 5.18 사적지 정비와 기념공간을 마련하는 등 선양에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