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현, 배우자 폭행해 사망케 해… 현장서 혈흔 묻은 골프채+소주병 발견(종합)
유승현, 배우자 폭행해 사망케 해… 현장서 혈흔 묻은 골프채+소주병 발견(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TV)
(출처: 연합뉴스TV)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말싸움을 하다 부인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목숨을 잃게 한 사실이 알려지며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유승현 전 의장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16일 밝혔다.

유 전 의장은 전날 오후 4시 57분께 김포시 자택에서 술에 취한 상태에서 아내에게 무자비한 폭력을 행사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 전 의장은 아내가 정신을 잃고 쓰러지자 곧바로 119에 연락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원이 유 전 의장의 아내의 상태를 확인했으나 이미 심장이 수축하지 않아 혈액 공급이 완전히 멎은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관들에 붙잡혔을 당시 유 전 의장은 술에 취한 상태였으며, 숨을 거둔 유 전 의장의 아내는 폭행으로 인해 온몸에 퍼렇게 맺힌 피멍이 든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서는 피 묻은 골프채와 술병이 발견됐다.

경찰은 유 전 의장이 골프채를 이용해 아내의 머리 등을 때렸을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유 전 의장은 경찰조사에서 “술을 마시며 대화를 했다. 그러다 말다툼 도중 분을 참지 못하고 부인을 때리게 됐다”면서 평소 성격차이 등으로 갈등을 빚어온 게 터진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유 전 의장은 김포시의회 의원으로 정치에 입문해 김포시의회 의장을 지냈으며 현재 김포시 산하기관장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