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점프대를 거꾸로 오르자”… 레드불 400, 한국 최초 개최
“스키점프대를 거꾸로 오르자”… 레드불 400, 한국 최초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레드불 최초 기획자 ‘앤드레아스 베르게’ 기자간담회

오는 9월 28일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프대에서 마지막 대회

안드레아스 베르게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기대 커”

김현기 전 스키점프 국가대표, 레드불 400 코리아 예선 참가

김 전 국가대표 “감회 새로워… 어렵지만 재미있는 경기될 듯”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레드불은 높이 140m, 길이 400m의 급경사 스키점프대를 거꾸로 오르며 인간의 한계를 시험하는 지상 최고의 급경사 러닝 챌린지 ‘레드불 400’을 한국에서 최초로 개최한다.

레드불은 한국 최초 개최를 앞두고 16일 세종문화회관 아띠홀에서 레드불 400의 프로젝트 매니저인 앤드레아스 베르게를 초청해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앤드레아스 베르게는 오스트리아의 전 국가대표 육상 선수이자 오스트리아 100m 단거리 최고기록 보유자로 레드불 400을 최초 기획했다. 레드불 400은 국제 익스트림 러닝대회로 ‘밑으로 내려오기만 하던 스키점프대를 역주행하면 어떨까’라는 그의 아이디어가 레드불과의 협업을 통해 2011년 첫 대회로 실현됐다. 지난해까지 총 참가자수가 3만 4천명을 돌파하는 등 세계적인 대회로 성장해가고 있다.

올해 레드불 400은 전 세계 18개국 20개 지역에서 개최되며 약 2만명의 선수들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는 9월 28일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프대에서는 레드불 400 코리아 마지막 대회가 열린다.

앤드레아스 베르게는 “한국이 올해 신규 개최지로 참여하게 돼 기쁘다. 1988년 서울에서 열린 하계 스포츠 제전에서 단거리 육상 선수로 뛴 경험이 있는데 레드불 400 개최를 위해 다시 방문하게 돼 감회가 새롭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레드불 400이 열리는 평창의 스키점프대가 굉장히 멋지고 환상적이어서 기대가 크다. 지난해 동계올림픽이 열렸던 개최지로 참가자들에게 더욱 뜻 깊을 것 같다”며 “이번 대회가 한국인의 저력과 도전정신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레드불 400 코리아’ 예선에 참가하는 김현기 전 스키점프 국가대표도 참석해 대회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김 전 국가대표는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 스키점프 국가대표로 활약한 바 있다.

김 전 국가대표는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프대는 선수들의 땀과 노력이 배어있는 곳이라 더욱 뜻 깊은 것 같다”며 “매번 밑으로 내려가기만 했던 스키점프대를 거꾸로 올라가는 경기라 힘들 것 같지만, 재미있는 경기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레드불 400 코리아는 남자개인, 여자개인, 남자릴레이, 남녀혼성릴레이, 소방관릴레이까지 5가지 부문으로 진행되며, 5월부터 7월까지 예선 및 결승전 진출 자격을 부여하는 시드전이 개최된다.

시드전 상위 성적 선수에게는 레드불 400 코리아 예선 및 결선의 참가비는 물론, 교통 및 숙박 등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총 5회의 시드전이 개최되며, 진행 방식 및 일정과 보상은 각 회차별로 상이하다.

레드불 400 코리아는 소방관릴레이를 제외한 나머지 부문에서 소정의 참가비를 지불하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나이 등 자격제한은 없다. 예선전 참가 접수는 오는 6월부터 레드불 홈페이지에서 신청이 가능하며, 레드불 400 코리아의 우승자에게는 상패와 함께 ‘레드불 400 월드파이널’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