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상화 외친 오신환, 1 대 1 연쇄 영수회담 제안
국회 정상화 외친 오신환, 1 대 1 연쇄 영수회담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6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6

민주당 패스트트랙 강행처리 사과·한국당 복귀 요구

“이인영, 맥주 잘 사주는 형님” 3당 대표 회담 제안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16일 패스트트랙 정국으로 파행을 거듭하고 있는 국회 정상화 방안으로 ‘일대일 연쇄 영수회담’을 제안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취임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유한국당이 국회에 돌아올 명분을 줘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과 5당 대표가 순차적으로 만나는 것을 진지하게 고려해달라”고 요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각 당 원내대표 선거가 마무리된 지금이 국회가 출구전략을 찾을 적기”라며“국회 정상화를 위해서는 여당인 민주당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을 향해선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위해 지난달 패스트트랙을 강행 처리한 데 대한 유감 표명이나 사과를 할 것”을 주문했으며, 한국당에 대해서도 “장외투쟁을 그만하고 조건 없이 국회에 복귀하는 것이 옳다”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또 “국회 정상화를 위해 교섭단체 대표 회담을 공식적으로 제안한다”며 “티타임, 호프타임 등 형식은 상관 없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밥 잘 사주는 누나’가 되겠다고 하셨으니 이인영 원내대표는 ‘맥주 한잔 사주는 형님’으로 자리 한번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영원히 안 볼 사이가 아니라면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생각을 내놓고 조율하다보면 해법은 나온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