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축제 부적절” 서울시민 10명 중 8명 반대
“퀴어축제 부적절” 서울시민 10명 중 8명 반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월 서울광장에서 퀴어문화축제가 열린 가운데 보수 개신교계가 동성애 반대를 외치며 ‘맞불집회’를 열었다. 한국기독교보수교단협의회 회원들이 서울광장 인근에서 퀴어축제를 반대하며 집회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DB
지난 7월 서울광장에서 퀴어문화축제가 열린 가운데 보수 개신교계가 동성애 반대를 외치며 ‘맞불집회’를 열었다. 한국기독교보수교단협의회 회원들이 서울광장 인근에서 퀴어축제를 반대하며 집회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DB

31일부터 6월 1일까지 개최
보수기독교단체와 충돌 예상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내달 1일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성소수자들의 퀴어문화축제에 대해 서울시민 10명 중 8명이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부터 개최되는 퀴어축제는 매년 동성애를 반대하는 보수기독교단체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여론조사공정은 해마다 과도한 노출과 성인용품 판매·전시로 논란이 되는 퀴어축제와 관련, 서울시민 1024명을 상대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퀴어축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80.5%가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개최될 서울광장은 시민과 어린이들을 위한 공공장소이기 때문이라는 이유에서다. 이어 ‘퀴어축제가 가족과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행사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73.6%가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19.5%는 ‘가족과 함께 참여할 수 있다’고 답했으며, 6.9%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서울시 공무원들이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와 서울시에 사용 목적과 규칙을 위반한 퀴어축제를 허가하지 말 것을 요청한 것에 대한 적절성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60.5%가 ‘적절한 요청’이라고 답했다. 28.0%는 ‘부적절한 요청’이라고 응답했으며, 11.4%는 ‘잘 모르겠다’고 했다.

‘국가인권위원회가 청소년 유해 매체물 심의 기준에서 ‘동성애’ 관련 조항을 삭제하라고 권고한 것’에 대해서는 58.7%가 ‘잘못된 권고’라고 답했고, 30.7%는 ‘당연한 권고’라고 했으며 10.6%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또 응답자 중 67.0%는 ‘동성결혼을 반대한다’고 답했으며 25.9%는 찬성한다고 답했고, 7.1%는 ‘잘 모른다’고 했다.

이번 설문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 포인트였다.

한편 서울시는 오는 31일부터 6월 1일까지 성 소수자들이 주최하는 퀴어문화축제의 서울광장 사용을 허가했다. 축제 당일, 보수 개신교계 및 보수성향단체로 이뤄진 퀴어축제 반대 측도 서울시청 인근에서 대규모 국민대회를 예고한 가운데 양측의 충돌에 대한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다.

개신교 보수 목회자들이 지원하는 동성애퀴어축제반대 국민대회 준비위원회는 “퀴어축제가 동성애자의 인권보호와 평등이 아니라 인권과 문화라는 이름으로 위장한 선정적이고 음란한 공연과 행위들이 벌어지는 행사”라고 비판하며, 5월을 한국교회 특별기도 기간으로 선포했다. 기도의 목적은 서울시가 퀴어축제 장소로 서울광장을 승인하지 못하게 막고, 차별금지법 제정을 막기 위해서라고 준비위는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