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형은 목사 “북한 인도적 지원과 정치‧외교‧군사적 상황, 투 트랙으로”
지형은 목사 “북한 인도적 지원과 정치‧외교‧군사적 상황, 투 트랙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와통일을위한연대(평통연대, 이사장 박종화 목사)가 16일 오전 연세대 루스채플 원일한홀에서 ‘한국교회 통일선교의 방향을 모색한다’를 주제로 5월 월례회를 진행한 가운데 남북나눔 이사장 지형은(성락성결교회) 목사가 발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6
㈔평화와통일을위한연대(평통연대, 이사장 박종화 목사)가 16일 오전 연세대 루스채플 원일한홀에서 ‘한국교회 통일선교의 방향을 모색한다’를 주제로 5월 월례회를 진행한 가운데 남북나눔 이사장 지형은(성락성결교회) 목사가 발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6

한반도 상황 관련 기독교 대북민간단체 방향에 의견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기독교 대북민간단체의 실무에 있어서 중요한 점은 정치‧외교‧군사적 상황과 인도적인 지원이 투 트랙으로 가서 서로 맞물리 않도록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또 보수-포괄적인 방향도 투 트랙으로 가야 합니다.”

㈔평화와통일을위한연대(평통연대, 이사장 박종화 목사)가 16일 오전 연세대 루스채플 원일한홀에서 ‘한국교회 통일선교의 방향을 모색한다’를 주제로 진행한 5월 월례회에서 강연에 나선 남북나눔 이사장 지형은(성락성결교회) 목사가 이 같이 말했다.

지형은 목사는 ‘한반도 상황과 연관된 기독교 대북민간단체 방향에 대한 의견’을 주제로 한 발제에서 기독교 대북민간단체가 고심해야 할 개념적 주제와 실무, 향후 방향 등 폭넓은 의견을 제시했다.

특히 지형은 목사는 기독교 대북민간단체의 실무적인 부분에 있어서 현실적인 부분에 대한 대안으로 두 가지 측면의 투 트랙을 제안했다. 한반도의 정세에 따라 인도적 지원에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뜻이다.

또 보수-포괄적인 측면의 접근도 함께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테면 북한이 인정하지 않는 지하교회와 대외적인 기독교 단체인 조선그리스도교연맹이다. 한국교회 보수진영은 지하교회를 지원하고, 진보진영은 조그련과 협력하고 있다. 지 목사는 “이 두 트랙이 다 유지 돼야 한다고 본다. 지하교회만 인정하고 조그련 인정하지 않으면 비현실적”이라고 강조했다.

지 목사는 기독교 대북민간단체의 존재에 대한 원론적인 개념에 대해서도 화두를 던졌다. 그는 사업과 명분, 이념과 목적, 패권과 가치 등 세 가지 대비되는 개념을 제시했다.

사업과 명분과 관련해서는 남북나눔의 운영을 예로 들며 “사업은 피해갈 수 없다. 그러나 명분을 우선순위에 놓고 명분을 기준으로 사업성을 검토하고 진행해야 한다”며 “이게 깨지면 기독교적 대북 민간단체가 설 자리가 좁아진다”고 말했따.

지 목사 설명에 따르면 남북나눔은 기독교 대북 나눔 단체 중 사업실적이 제일 좋다. 남북나눔이 금액으로 따졌을 때 시작 된 지 25년 동안 1560억원 정도 집행됐다. 월드비전나 기아대책 등도 대북 관련된 금액만 따지면 금액이 이보다 많지는 않다는 설명이다. 그런데 이를 운영하는 조직은 수가 적다. 조직을 늘리기보다 어떤 일을 할 것인가에 집중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평화와통일을위한연대(평통연대, 이사장 박종화 목사)가 16일 오전 연세대 루스채플 원일한홀에서 ‘한국교회 통일선교의 방향을 모색한다’를 주제로 5월 월례회를 진행한 가운데 남북나눔 이사장 지형은(성락성결교회) 목사가 발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6
㈔평화와통일을위한연대(평통연대, 이사장 박종화 목사)가 16일 오전 연세대 루스채플 원일한홀에서 ‘한국교회 통일선교의 방향을 모색한다’를 주제로 5월 월례회를 진행한 가운데 남북나눔 이사장 지형은(성락성결교회) 목사가 발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6

지 목사는 이념과 목적에 대해서는 “기독교가 이 땅에 존재하는 것은 공산주의를 이기는 게 최종 목적은 아니다”며 러시아 정교회 사례를 들어 기독교와 공산주의가 공존할 수 없는 것인지 질문을 던졌다. 그는 예수가 이방 지역을 넘나들며 끌어안았다는 점을 들어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는 어떤 종류의 편향적인 이데올로기를 거부하고 뛰어넘는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6.25, 민주화운동 등을 겪은 세대들에게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이라고 한계점을 진단했다.

지 목사는 또 기독교 사역이 패권‧권력‧주도권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점도 강조하며 “한국교회 안에서 기독교연합단체 활동을 보면 패권이 현실적인 문제다. 아주 중요한 것은 가치의 문제다. 늘 이것을 되뇌이지 않으면 패권으로 흘러갈 수밖에 없다”고 경계했다.

지 목사는 기독교 민간단체들이 지향하는 장기적 방향에 대해서도 조언했다. 지 목사는 “교파주의를 넘어서 북한에는 하나의 교회가 생기도록 했으면 한다”며 “성경적 작은 공동체가 북한에 자리해야 한다. 자본주의적 영업 속에서 자유로운 교회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영업화한 교회와 큰 교단이 주도하는 한국교회의 단점이 북한교회에 고스란히 이식되지 않기를 희망했다. 그는 사회적으로도 생태친화적 마을 공동체, 일테면 신용협동조합 등의 구조가 잘 작동되는 마을 공동체를 꿈꿔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지 목사는 한반도 통일에 대해서는 ▲전쟁이 없고 ▲점진적이고 ▲복음의 가치에 의한 통일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