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불법 폐기물 연내 처리에 총력
경북도, 불법 폐기물 연내 처리에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불법 폐기물 28만t 중 의성군 17만t

[천지일보 경북=장덕수 기자] 경북도가 도내 곳곳에 불법 방치된 폐기물 처리를 위해 총력전을 벌인다.

15일 경북도에 따르면 도내 불법 폐기물은 14개 시·군 26곳 28만t(불법 투기 6만t·방치 폐기물 22만t)에 달한다. 이는 전국 120만t의 23%에 이르고 경기도 69만t 다음으로 많다.

경북도는 15일 보건환경연구원에서 대구지방검찰청, 경북지방경찰청, 대구지방환경청, 시·군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불법·방치 폐기물 처리 및 근절대책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선 불법·방치 폐기물 처리 마무리, 재발 방지를 위한 처리시스템 개선대책 마련, 엄중 처벌 등 정부 정책 방향을 공유하고 확보한 국비 75억원 등을 활용해 연내에 폐기물 최대량을 처리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지난해 말 의성군에 방치된 쓰레기는 17만t으로 경북 불법 폐기물의 62%를 차지하고 있다. 쓰레기 산은 높이 10m에 달하고 CNN에서도 보도돼 국제적 망신을 샀다.

도는 의성군 쓰레기 산에 대해 행정대집행을 열고 연내 최대 4만t을 처리하고, 다른 지역의 불법 투기 폐기물 6만t도 올해 안에 처리할 방침이다.

또 불법 폐기물 근절을 위한 법·제도적 개선책을 마련하고 수사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범법자에 대해서는 끝까지 추적해 엄중한 책임을 묻기로 했다.

도와 시·군, 환경청은 합동으로 폐기물 발생이 우려되는 업체를 지도·점검하고 주민감시와 신고체계를 구축한다. 아울러 주민신고 강화를 위해 내년에 불법 폐기물 신고포상금 예산도 편성할 계획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불법 폐기물을 세금으로 치워준다는 인식이 퍼져서는 안된다"며 "폐기물을 불법으로 방치한 행위자는 철저히 책임을 묻고 끝까지 처리 비용을 부과하는 등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