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베트남자산관리공사(VAMC) 신속한 부실채권 정리 돕는다
캠코, 베트남자산관리공사(VAMC) 신속한 부실채권 정리 돕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캠코가 15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47층 대회의실에서 문창용 캠코 사장(오른쪽)과 응우옌 티엔 동(Nguyen Tien Dong) 베트남자산관리공사(VAMC) 회장(왼쪽)이 참석한 가운데 ‘베트남 부실채권 정리 및 공사 운영 등에 대한 업무 협력 양해각서(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캠코) ⓒ천지일보 2019.5.15
캠코가 15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47층 대회의실에서 문창용 캠코 사장(오른쪽)과 응우옌 티엔 동(Nguyen Tien Dong) 베트남자산관리공사(VAMC)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베트남 부실채권 정리 및 공사 운영 등에 대한 업무 협력 양해각서(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캠코) ⓒ천지일보 2019.5.15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문창용)가 15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47층 대회의실에서 ‘베트남 부실채권 정리 및 공사 운영 등에 대한 업무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MOU 체결에 이어 캠코는 16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47층 대회의실에서 베트남자산관리공사(VAMC) 소속 임직원 등을 대상으로 부실채권 정리 노하우 전수를 위한 연수도 진행한다.

이번 MOU 체결은 양 기관의 ▲부실자산관리 경험 교환 및 협력 증진 ▲공동 리서치 및 컨설팅 제공 등을 통해 베트남자산관리공사(VAMC)가 보유한 부실채권의 신속한 정리를 지원하고 베트남 부실채권시장 공동 투자 등을 추진키 위해 마련됐다.

양 기관은 ▲경제 및 법률 정보 제공 ▲시장조사 보고서 및 기타 정보 교환 ▲직원연수 및 공동리서치 관련 상호 협력 ▲컨설팅 제공 ▲부실채권 공동 투자 기회 모색 등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캠코는 MOU 체결에 이어 16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47층 대회의실에서 베트남자산관리공사(VAMC) 및 베트남 농업은행 소속 임직원 12명을 대상으로 효율적인 부실채권 정리를 위한 법·제도, 부실채권 가치평가 및 적용 방법 등 캠코가 보유한 부실채권 정리 노하우와 경험 사례를 전수하는 연수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이번 MOU 체결 및 임직원 연수를 통해 캠코의 부실채권 인수·정리 지식과 경험이 베트남 정부의 부실채권 정책수립 및 신속한 부실채권 정리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캠코는 부실채권 정리 노하우 등 캠코가 보유한 핵심역량을 기반으로 해외연수 및 컨설팅 사업을 더욱 확대해 정부의 신남방정책 실현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캠코는 지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베트남을 대상으로 총 4회의 경제발전경험공유사업(KSP)을 통해 부실채권 인수․정리 방법 등을 공유한 바 있다.

또한 지난 2001년부터 태국·중국 등 15개국 30개 기관을 대상으로 총 40회에 걸쳐 부실채권 정리 및 국유재산 관리·개발 경험을 전수하고 지난 2017년 10월 몽골 정부를 대상으로 공공자산관리회사 설립을 위한 컨설팅을 진행하는 등 개발도상국 지원 및 신규사업 발굴을 위해 다양한 연수·컨설팅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