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선생님, 사랑하고 존경해요!”… 학생·교사 함께한 ‘스승의 날’
[르포] “선생님, 사랑하고 존경해요!”… 학생·교사 함께한 ‘스승의 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승의 날인 15일 오전 서울 중랑구 신현중학교에서 열린 기념행사에서 선생님과 학생들과 함께 ‘아모르파티’의 노래에 맞춰 공연을 펼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승의 날인 15일 오전 서울 중랑구 신현중학교에서 열린 기념행사에서 선생님과 학생들과 함께 ‘아모르파티’의 노래에 맞춰 공연을 펼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5

신현중학교서 기념행사 열려

교사 “아이들 사랑 느껴 감동”

학생 “기뻐하시는 모습에 뿌듯”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선생님 사랑해요. 선생님 존경해요!”

스승의 날을 맞은 15일 서울 중랑구 신현중학교에서 ‘스승과 제자가 함께하는 스승의 날 행사’가 열린 가운데 신현중 중앙정원에 모인 전교생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선창에 맞춰 이같이 함께 외쳤다.

아이들과 조 교육감, 서울교육청 관계자들, 신현숙 신현중 교장을 비롯한 교직원들은 이날 함께 ‘사제동행 콘서트’를 관람하며 스승의 날을 기념했다. 행사장에서는 아이들의 함성과 교사들의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이번 행사가 ‘스승과 제자가 서로를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시간을 갖게 하자’는 취지로 기획된 만큼 콘서트에 앞서 교실에서는 학생과 교사의 인권을 함께 지키기 위한 ‘인권나무 만들기’와 ‘학생인권 바람개비 만들기’도 진행됐다.

아이들은 자신의 손바닥 모양을 본 따 만든 종이에 학생 인권을 지키기 위한 약속, 선생님의 인권을 지키기 위한 약속, 언어폭력을 예방하기 위한 약속, 선생님에게 적는 따뜻한 한마디, 친구에게 적는 따뜻한 한마디 등 5가지를 적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승의 날인 15일 오전 서울 중랑구 신현중학교를 찾아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학생들과 학생인권 바람개비 만들기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승의 날인 15일 오전 서울 중랑구 신현중학교를 찾아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학생들과 학생인권 바람개비 만들기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5

이후 학교 현관에 설치된 ‘학교 인권 나무’로 향한 아이들은 자신이 만든 손바닥 모양의 열매를 하나씩 붙여나갔다. 나무는 학생과 교사의 인권을 지키기 위한 아이들의 약속들로 한가득 꾸며졌다.

2층 복도에는 ‘사제미담’ 게시물이 전시됐다. 이 게시판에는 선생님을 향한 아이들의 사랑의 표현이 가득 담긴 꽃엽서들이 노란·빨간색 색종이로 만든 카네이션과 함께 붙었다.

꽃엽서에는 ‘선생님 사랑해요’ ‘최고예요’ ‘건강하세요’ ‘내년에도 저의 담임선생님으로 오셨으면 좋겠어요’ ‘선생님과 함께 수련회를 갔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해요’ ‘스승의 날, 축하드려요’ ‘저를 맡아주셔서 감사해요’ 등의 문구들이 기록됐다.

또 ‘사소한 일에도 크게 칭찬해주셔서 용기를 얻었던 것 같아요’ ‘선생님의 도움이 없었다면 저는 아마 영어를 계속 못했을 거예요’ ‘선생님께 가끔 대들고 실수했던 게 후회되고 죄송해요’ 등의 솔직한 마음이 담긴 엽서도 보였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승의 날인 15일 오전 서울 중랑구 신현중학교에서 열린 기념행사에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학년 학생들, 담임선생님과 함께 학생인권 관련 표어가 부착된 바람개비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승의 날인 15일 오전 서울 중랑구 신현중학교에서 열린 기념행사에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학년 학생들, 담임선생님과 함께 학생인권 관련 표어가 부착된 바람개비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5

1층으로 내려가는 계단 벽면에는 ‘하트’ 모양의 메모지가 가득 붙은 게시판도 보였다. 이곳에는 아이들이 선생님들의 이름으로 지은 삼행시가 전시됐다. ‘(나)는 (고)영 선생님을 (영)원히 사랑합니다’와 같은 재치 넘치는 삼행시도 있었다.

1층과 2층 계단 사이의 공간에는 아이들이 직접 그린 선생님들의 캐리커처가 전시됐다. 색연필과 볼펜, 사인펜 등으로 정성스럽게 그려진 선생님들의 얼굴에서 밝은 미소가 번지고 있었다.

신현중 1학년 2반 담임선생님인 박미향 교사는 “아침에 와서 교실에 들어서는데 칠판 한가득 아이들의 사랑스런 문구가 적혀있었다”면서 “너무 감동스러워서 눈물이 맺혔다. 평소에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예쁜 우리 아이들이 이렇게 사랑과 감사의 표현까지 해주니 더 예뻐 보이고 사랑스러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이들이 캐리커처를 그려준 것도 너무나 감동됐다”며 “기념으로 두고 영원히 간직하려고 전시된 곳에서 사진촬영도 했다”고 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승의 날인 15일 오전 서울 중랑구 신현중학교 계단에 학생들이 직접 그린 선생님들의 캐리커쳐가 전시돼 있다. ⓒ천지일보 2019.5.1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승의 날인 15일 오전 서울 중랑구 신현중학교 계단에 학생들이 직접 그린 선생님들의 캐리커쳐가 전시돼 있다. ⓒ천지일보 2019.5.15

1학년 2반 지혜원양과 배서이양은 “스승의 날을 맞아 선생님께 존경하고 감사드린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었다”며 “평소에도 선생님은 우리들에게 소중한 분이셨지만 스승의 날을 맞아 더욱 소중한 존재로 보인다”고 말했다.

같은 반 아지자양과 안수민양도 “선생님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렸는데 기뻐하시는 모습을 보고 우리가 더 기뻤다”며 “앞으로도 선생님과 함께하며 좋은 추억을 많이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반 친구들과 함께 선생님을 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는 같은 반 박지안군은 “친구들과 함께 아침 7시 30분부터 학교에 와서 미리 준비했다”며 “칠판도 꾸미고 케익도 준비했다. 기뻐하시는 선생님의 모습을 보며 뿌듯했다”고 말했다.

행사가 끝날 무렵 중앙정원 무대로 나온 조 교육감은 “여러분들은 가장 행복한 학교에서 공부를 하고 있다”면서 “선생님에 대한 존경이 넘쳐나는 학교, 선생님들의 따뜻한 보살핌 속에서 아이들이 자라나는 학교, 바로 이런 모습이 서울교육청이 지향하는 이상적인 학교의 모습”이라고 말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승의 날인 15일 오전 서울 중랑구 신현중학교에서 열린 기념행사에서 선생님과 학생들과 함께 ‘아모르파티’의 노래에 맞춰 공연을 펼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스승의 날인 15일 오전 서울 중랑구 신현중학교에서 열린 기념행사에서 선생님과 학생들과 함께 ‘아모르파티’의 노래에 맞춰 공연을 펼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준섭 2019-05-15 21:26:55
군사부일체. 우리때는 스승의 그림자도 밟지 않았다는... 호랑이 담배피던 시절에~~인권을 세워주겠다고 한 일이 되려 스승을 똥만도 생각못하는 제자가 발생됐고 여학생을 제자로 안보고 여자로 보는 일부 몰지각한 선생들 때문에 서로를 못믿게 된 진풍경이 된 세상이죠. 그러나 진정한 스승도 존재하고 예를 다하는 제자도 있죠.

문지숙 2019-05-15 18:06:00
저 제목이 왜 이렇게 가식적으로 느껴지니

박현주 2019-05-15 17:01:17
교권은 바닦으로, 학생 인권은 하늘로........

박상운 2019-05-15 16:48:29
아... 스승에ㅡ날이구나... 이마저도 뉴스안보면 모르네...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