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현장] 바른미래당 새 원내사령탑에 오신환 선출 “대안 제시하는 야당”
[정치현장] 바른미래당 새 원내사령탑에 오신환 선출 “대안 제시하는 야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5일 서울 여의도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오신환 의원이 선출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5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5일 서울 여의도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오신환 의원이 선출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5

패스트트랙 새 국면 가능성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오신환 의원이 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오 의원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의원총회에서 총 24표 가운데 과반을 획득해 김성식 의원을 따돌리고 신임 원내대표에 당선됐다.

그는 여야 대치 정국에서 제3당으로서의 존재감을 드러냄과 동시에 당내 계파 갈등을 봉합해 내년 총선을 준비해야 하는 책임을 안게 됐다.

그는 특히 선거법·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정국에서 반대 의사를 밝혔다가 강제로 사보임됐다.

이 때문에 향후 패스트트랙 진행 과정에서 균열이 생길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오 신임 원내대표는 당선 소감을 통해 “지금 국회가 매우 엄중한 상황이다. 여야는 극단적인 대결 구도로 가고 있고, 국회가 비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면서 “이런 때일수록 바른미래당의 바른 목소리가 절실히 필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이어 “단순히 끌려가는 야당이 아니라, 힘이 있는 강한 야당, 대안을 제시하는 야당이 돼서 국회를 주도해 이끌어갈 수 있는 바른미래당의 역할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탄력근로제와 2020년도 최저임금 결정과 관련한 여러 법안이 있는데, 국회가 정상화되면 최우선 민생경제 법안으로 하루속히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청와대와 한국당이 영수회담과 관련해 더 이상 국민에게 얼굴을 찌푸리게 하는 일은 그만뒀으면 한다. 방식을 따지지 말고 대화를 해서 국회 정상화가 돼야 한다. 제가 중심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통합과정에서 바른정당 출신 진영의 대리인으로 의사결정을 하고 판단한 적 없다. 지금의 상태가 아니라 당이 변화해야 한다, 그래서 국민 민심 속으로 들어가야 한다는 무거움을 잘 받들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5-15 22:05:07
생각대로 잘 안될 수도 있으니 확신을 가지고 밀고 나가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