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폭행 막자” 서울시, 택시 250대에 격벽 설치
“기사 폭행 막자” 서울시, 택시 250대에 격벽 설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역 택시승강장의 모습. ⓒ천지일보DB
서울역 택시승강장의 모습. ⓒ천지일보DB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서울시가 취객의 폭력 등으로부터 택시 기사를 보호하기 위해 올해 서울 택시 250대에 보호 격벽을 설치한다.

서울시는 택시 기본 조례 일부개정안 등 79개 조례안을 16일 공포한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이들 택시에 설치 비용의 50%인 10만원씩을 지원할 예정이며, 시범사업 결과를 토대로 격벽 설치를 점차 확대하기로 했다.

택시 격벽은 운전석과 승객이 타는 공간을 분리하는 투명재질의 벽으로, 직접적인 접촉을 막아 폭행을 막는다. 미국, 일본, 유럽 등 해외 선진국은 취객 또는 범죄로부터 택기 기사 보호를 위해 격벽을 설치한 택시를 다수 운행하고 있다.

시는 지난 2014년 여성 택시 운전사 30명을 대상으로 보호격벽을 설치한 바 있다. 그러나 공간이 협소해져 요금을 결제할 때 불편하다는 승객들과 택시업계의 설치비 비용 부담 등의 이유로 추진되지 못하고 중단됐다. 택시 보호격벽 설치 지원 사업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6월 선거 당시 내놓은 민선 7기 공약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하나 2019-05-15 20:03:20
우리나라도 이제 미국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