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3년차’ 文대통령 ‘경제 올인’… 연일 경제 성과 주문
‘취임 3년차’ 文대통령 ‘경제 올인’… 연일 경제 성과 주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등 협회단체장과 행사 슬로건이 적힌 응원 수건을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등 협회단체장과 행사 슬로건이 적힌 응원 수건을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취임 3년차를 맞는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정치권을 향해 연일 협력을 당부하고 있다.

특히 정치권과 공직사회에 민생을 강조하면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가시적 경제 성과를 주문하는 모습이다.

문 대통령은 14일 취임 후 처음으로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에 참석해 경제 분야 성과 창출에 대한 의지를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 첫해 경제정책의 방향을 제시하고 2년 차에 혁신적 포용국가의 시동을 걸었다면 3년 차인 올해에는 반드시 현장에서 체감하는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공언하면서 “중소기업인들이 스스로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 나라, 중소기업인과 중소기업 근로자들이 함께 잘 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정부는 힘을 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도 각 부처와 청와대 참모진 등 공직자들에 대해서도 경제정책 성과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책이 빠르게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전날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국민이 체감할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야 한다”는 발언의 연장선상에서 거듭 가시적 성과를 외쳤다.

문 대통령은 또 이를 위한 정치권의 협력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정치가 때로는 대립하더라도 국민 삶과 국가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협력할 것은 협력해야 한다는 게 국민의 바람”이라고 말했다. 전날에도 문 대통령은 “국회가 일하지 않는다면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의 몫”이라고 지적했다.

여야 간 대립으로 민생경제 법안이나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가 미뤄지는 상황이 장기화 할 수 있고, 이렇게 되면 문 정부 국정운영에 대한 지지를 끌어내기가 쉽지 않을 것이란 우려에서 이 같은 발언이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지영 2019-05-16 15:25:19
힘든 대한민국 대통령직 남은 기간 좋은 성과 이뤄 모든 국민들이 만족할수 있기를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