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서관 ‘충남 문화 랜드마크’로 비상
충남도서관 ‘충남 문화 랜드마크’로 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서관.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 2019.5.14
충남도서관.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 2019.5.14 

개관 1년, 34만 8561명 방문·1만 8473명 회원 가입·27만 3982권 대출
독서문화 프로그램·평생교육 강좌·전시·행사 638회 14만 7068명 참여

[천지일보 충남=김지현 기자] 충남도서관이 충남의 새로운 ‘문화 랜드마크’로 비상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개관 1년 동안 35만 명이 방문하고, 650차례에 가까운 독서문화 프로그램 등으로 도민 눈길과 발길을 끌어 모으고 있다.

지난해 4월 25일 문을 연 충남도서관이 개관 1주년 운영 성과를 종합한 결과, 도서관 방문자 수는 총 34만 8561명, 하루 평균 1170명(운영일 298일 기준)으로 나타났다.

회원 가입자 수는 1만 8473명, 대출증 발급자 1만 5674명, 대출자 8만 9875명, 대출권수는 27만 3982권으로 집계됐다.

월별로는 8월이 방문객 수 4만 8635명, 대출자 9444명, 대출권수 2만 7961권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여름철 무더위 피서지로 도서관을 택하는 도민이 많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충남도서관.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 2019.5.14
충남도서관.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 2019.5.14

개관 첫 달인 지난해 4월에는 불과 5일 동안 1만 1605명이 방문해 2047명이 회원을 가입하고, 1665명이 대출증을 발급받아 5486권의 책을 대출해 ‘개관 효과’를 톡톡히 올렸다.

요일별로는 방문객 수와 회원 가입, 대출증 발급, 대출자 및 대출권수 모두 일요일이 가장 많았다.

대출 도서가 가장 많은 회원은 이모 씨로 334권에 달했으며, 정모 씨 331권, 박모 씨 324권, 김모 씨 322권, 이모 씨가 319권 등으로 뒤를 이었다.

인기 대출 도서는 서이나 작가의 장편소설 ‘붉은 물빛의 레이디’와 유인 작가의 장편소설 ‘외과의사 엘리제’가 각각 대출횟수 33회로 공동 1위를 차지했다.

또 김영하 작가의 장편소설 ‘살인자의 기억법’이 대출횟수 30회로 2위를, 히가시노 게이고의 장편소설 ‘아름다운 흉기’와 이희경 작가의 장편소설 ‘우아한 짐승과의 결혼’이 각각 29회 대출로 공동 3위에 올랐다.

어린이 대출도서 1위는 강경효 작가의 ‘호주에서 보물찾기’가 54회로 1위를, 정윤채 작가의 ‘또띠앤잠뜰 하우머치별에서 부자되기’가 50회로 2위를, 강경효 작가의 ‘태국에서 보물찾기’가 49회로 3위를, 역시 강경효 작가의 ‘터키에서 보물찾기’와 ‘폴란드에서 보물찾기’가 각각 48회로 공동 4위를 기록했다.

충남도서관은 지난 1년 동안 특히 638차례, 하루 1.75회의 독서문화 프로그램과 행사를 개최, 14만 7068명이 참여하며 지역 문화예술을 주도해 왔다.

45차례에 걸쳐 열린 독서행사 및 공연에는 9870명이 참여하고, 평생교육강좌에는 467회에 걸쳐 6471명이 참가했다.

전시 행사에는 22차례에 걸쳐 11만 9179명이 관람한 것으로 계산되고, 104차례에 걸친 도청 주관 행사에는 1만 7552명이 참여했다.

충남도서관은 이밖에 지난 1월 22일부터 개관 시간을 오후 9시에서 10시로 1시간 연장하고, 도서관 방문객 대상 도내 주요 관광지 홍보·연계 시스템도 구축·운영 중이다.

올해는 내포 온(溫)·도(圖)·락(樂) 힐링 아카데미와 메이커스페이스, 독서문화 확산을 위한 사서 주도의 독서마케팅 등을 중점 운영 중이며, 공공도서관 및 작은도서관 생활사회간접자본 사업 추진 등 광역 대표 도서관으로서의 역할도 정립 중이다.

충남도서관은 또 지난 1월 한국문화공간건축학회로부터 도서관 부문 ‘2018 한국문화공간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는 “충남도서관은 대도시 도서관에 비하면 여건이 많이 부족한 것이 현실이지만, 지난 1년 간 내포는 물론, 인근 주민들의 발길이 줄을 잇고, ‘도서관의 도서관’으로서 각종 공공도서관 서비스 정책을 추진하며 충남의 새로운 문화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라며 많은 관심과 이용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