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충남·광주 시내버스 잠정 타결 잇따라… 버스총파업 한고비 넘겨
인천·충남·광주 시내버스 잠정 타결 잇따라… 버스총파업 한고비 넘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버스노조가 주52시간제 시행에 따른 임금 보전을 요구하며 오는 15일 총파업을 예고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오늘(12일) 오후3시 ‘버스노조 노동쟁의 조정 신청에 따른 합동 연석회의’를 열었다.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는 회의를 통해 노사간 중재안 마련, 요금 인상과 관련한 지자체 설득 방안 등 대책방안을 논의한다. 버스노조는 오는 14일 자정까지 노사가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오는 15일 전면 파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이날 서울역버스환승센터의 모습. ⓒ천지일보 2019.5.12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전국버스노조가 주52시간제 시행에 따른 임금 보전을 요구하며 오는 15일 총파업을 예고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오늘(12일) 오후3시 ‘버스노조 노동쟁의 조정 신청에 따른 합동 연석회의’를 열었다.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는 회의를 통해 노사간 중재안 마련, 요금 인상과 관련한 지자체 설득 방안 등 대책방안을 논의한다. 버스노조는 오는 14일 자정까지 노사가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오는 15일 전면 파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이날 서울역버스환승센터의 모습. ⓒ천지일보 2019.5.12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인천, 경기, 충남, 광주 등 각 지자체가 버스노조와 막판협상을 거쳐 노사 합의를 끌어내고 있다.

국토부와 경기도가 버스요금인상과 광역버스 준공영제 실시 등을 포함한 합의문을 도출하자 광주, 충남, 세종 등지에서 노사합의가 이뤄져 파업을 철회하고 있다.

13일에는 대구지역에서 노사간 합의가 전국 최초로 이뤄졌고 14일 오후 2시께 인천시 버스운송사업조합, 자동차노조연맹 인천노조, 인천시 등 인천 시내버스 노사정은 14일 시청에서 시내버스 운수 종사자 복리 증진을 위한 ‘2019년 노정 임금 인상 합의서’를 체결했다.

광주광역시도 지역경제 여건 등을 고려해 임금인상률을 당초 요구안보다 하향 조정한 6.4% 인상하기로 사측과 합의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14일 오후 3시께부터 노조와 사측인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은 이날 오후 3시께 영등포구 문래로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서 2차 조정 회의를 시작했다. 버스 노사 양측은 노조가 요구한 임금 5.98% 인상, 정년 연장, 학자금 지원 등을 두고 협상 중이다.

노조는 15일 0시까지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오전 4시 첫차부터 운행을 중단할 계획이다.

한편 아직 합의가 타결되지 않은 지역은 전세버스투입과 지하철 증편 등을 통해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대책을 수립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9-05-14 20:56:31
다행입니다

이경숙 2019-05-14 18:45:01
어쨋든 타결되어 환영합니다

김지영 2019-05-14 18:33:44
업무시간이 줄어들면 얼마나 내릴 계획들을 하고 계실까? 기사들 복지 더 신경써야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