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해양박물관-광주·제주박물관 업무협약 체결
국립해양박물관-광주·제주박물관 업무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해양박물관(관장 주강현), 국립광주박물관(관장 김승희), 국립제주박물관(관장 김유식)이 지난 9일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국립해양박물관 대회의실에서 해양문화 분야 전문 국립박물관 간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국립광주박물관) ⓒ천지일보 2019.5.14
국립해양박물관(관장 주강현), 국립광주박물관(관장 김승희), 국립제주박물관(관장 김유식)이 지난 9일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국립해양박물관 대회의실에서 해양문화 분야 전문 국립박물관 간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국립광주박물관) ⓒ천지일보 2019.5.14

전통부터 현대를 아우른 해양문화 규명 위해 손 맞잡기로 약속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국립해양박물관(관장 주강현), 국립광주박물관(관장 김승희), 국립제주박물관(관장 김유식)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국립광주박물관에 따르면, 지난 5월 9일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국립해양박물관 대회의실에서 해양문화 분야 전문 국립박물관 간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것이다.

오는 2012년 해양문화 진흥을 목적으로 개관한 국립해양박물관은 명실상부 국내 해양문화의 메카라 할 수 있다.

국립광주박물관은 최근 신안해저문화재 1만 7000여점을 국립중앙박물관으로부터 이관 받는 등 ‘아시아 도자문화 실크로드의 거점’으로 발돋움 중이다. 그동안 제주의 역사와 생활을 다뤄온 국립제주박물관은 향후 대양과 세계 섬 문화까지 그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세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해양 문물교류 및 생활사 관련 사업을 수행하면서 긴밀한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공동 사업을 펼쳐나가기로 약속했다.

주강현 국립해양박물관장은 “이번 국립박물관 간 협약이 글로벌 해양강국으로서 고대부터 현대를 아우른 기반연구와 더불어 해양문화유산의 가치를 보존하고 확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희 국립광주박물관장 역시 “세 기관의 강점을 융합한다면, 해양을 주무대로 삼았던 한국의 역사와 문화가 밝혀질 것”이라고 희망했다. 아울러, 국립제주박물관 김유식 관장은 “협력할 수 있는 과제 발굴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업무협약식을 참관한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은 “이 협약이 해양강국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밝히고 세계에 알리는 발판이 될 것”이라면서 “실질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국립중앙박물관 차원에서 아낌없는 지원을 할 것”을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