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버스노조 ‘파업 끝’… 전국 첫 임금협상 타결
대구 버스노조 ‘파업 끝’… 전국 첫 임금협상 타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송해인 기자] 대구 버스노조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사용자 측과 합의해 파업을 철회했다.

대구시버스운송사업조합(22개 회사)과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대구시버스노동조합, 성보교통 노동조합은 13일 오후 대구시 중재 아래 임금 시급 4.0%, 정년 2년 연장 등을 골자로 하는 임단협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노조는 15일로 예고한 파업을 철회했다.

하지만 시내버스 운행 중단으로 시민들이 겪을 불편과 지역의 경제여건 등을 감안해 호봉별 시급을 당초 요구안보다 하향 조정해 4%인상하기로 사측과 합의했다. 정년은 만 61세에서 만 63세로 연장해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5-14 07:02:34
빨리 타협해서 다행인데 협치가 중요

권희 2019-05-13 23:18:14
대구뿐이겠어요? 전국저으로 버스노조 파업이 예상되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