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WFP 사무총장 만나 “인도주의·정치 분리에 공감”
김연철, WFP 사무총장 만나 “인도주의·정치 분리에 공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3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데이빗 비슬리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과 면담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3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데이빗 비슬리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과 면담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3일 방한 중인 유엔 산하기구인 세계식량계획(WFP)의 데이비드 비슬리 사무총장을 만나 인도주의와 정치를 분리해야 한다는 WFP 측 입장에 공감의 뜻을 나타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슬리 사무총장과의 면담에 앞서 모두발언에서 “최근 WFP가 유엔식량농업기구(FAO)와 함께 북한의 식량조사를 한 보고서를 자세히 읽었다”며 “인도주의와 정치를 분리해야 한다는 WFP의 기본입장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어 “앞으로 인도적 지원과 관련해선 WFP와 통일부 사이의 긴밀한 협의를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에 비즐리 사무총장은 "WFP가 한국 정부와 지속 협조하는 가운데 정치와 인도주의적 사항은 분리돼야 한다"고 공감했다.

이어 "한국 국민들이 원하는 대로 인도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향후 한국 정부가 WFP 등 국제기구에 기금을 공여할 경우 그 사용 방식 등을 결정하는 데 있어서도 긴밀하게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