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중국서 남북 클래식 합동공연 열어
12일 중국서 남북 클래식 합동공연 열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하이 시티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김송미, 원형준의 첫 연습. (출처: 연합뉴스)
상하이 시티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김송미, 원형준의 첫 연습.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중국에서 남북 클래식 합동공연 열린다.

린덴바움 페스티벌 오케스트라(린덴바움)가 오는 12일 오전 10시 30분 상하이 오리엔탈 아트센터에서 열리는 ‘사랑의 도시, 평양 상하이 서울’ 연주회에 참여한다고 11일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 아마추어 교향악단인 상하이 시티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주최하는 이 연주회에는 남측 린덴바움 음악감독이자 바이올리니스트 원형준(43)과 북측 소프라노 김송미(34)가 초청됐다고 보도했다.

김송미는 북한 조선예술교류협회 대리인, 조선 장애자연맹 문화이사, 베이징만수대국제 문화교류 유한공사 총경리, 베이징 만수대미술관 관장을 맡고 있다. 평양에서 태어난 그는 16세에 북한 최고의 음악 인재들이 모이는 평양음대에 입학했으며, 국비로 러시아 모스크바국립음악원에서 유학했다.

보도에 따르면 원 감독은 지난 10년간 ‘남북통일 오케스트라’ 결성을 추진해왔으나 남북관계 경색으로 인해 번번이 무산됐다. 이번 연주회 참여는 원 감독이 작년 11월 중국 베이징에서 김송미와 ‘남북 오케스트라 구성 및 국제도시 순회연주 양해각서’를 체결하면서 성사됐다. 린덴바움은 “통일부 협력승인 비준도 받았다”고 전했다.

이번 공연에서 원형준은 사라사테의 ‘치고이너바이젠’을 연주하고 김송미는 아리랑과 푸치니 오페라 ‘잔니 스키키’ 가운데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 드보르자크 연가곡 집시의 노래 중 ‘어머니가 가르쳐 주신 노래’를 부른다.

앞서 이들은 지난 8일 상하이 중국복리회 소년궁에서 첫 합주 연습을 했다.

린덴바움은 “최근 국제 정세가 흔들리지만, 연주회는 예정대로 진행된다”며 “한반도에 다시 평화의 불씨가 피어오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린덴바움뮤직은 한국형 엘시스테마라고 불리며 2009년 페스티벌 오케스트라와 앙상블 단체를 설립했다. 한국의 젊은 음악가들에게 현직에서 활동 중인 최고 수준의 지휘자와 세계 명문 오케스트라의 수석 연주자와 함께 연습하고 공연하는 기회를 제공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