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성군, 화석박물관 건립 ‘적정’… 2022년 개관 목표
[대구] 달성군, 화석박물관 건립 ‘적정’… 2022년 개관 목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성 화석박물관' 조감도. (제공: 대구시 달성군) ⓒ천지일보 2019.5.10
'달성 화석박물관' 조감도. (제공: 대구시 달성군) ⓒ천지일보 2019.5.10

[천지일보 대구=송해인 기자] 대구시 달성군(군수 김문오)이 2019 상반기 문화체육관광부 공립박물관 설립타당성 사전평가에서 현재 추진 중인 '달성 화석박물관' 건립사업이 최종 심사결과 ‘적정’ 평가를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2016년부터 개정된 관련법령에 따라 무분별하게 건립된 박물관의 부실운영 방지를 위해 지자체가 공립박물관 건립사업을 추진하려면 반드시 사전평가를 통과해야 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공립박물관 설립타당성 사전평가의 일환으로 올해 1월부터 2월까지 서면심사, 지난 4월 5일 신청부지 현장실사와 26일 최종 PPT심사를 했다. 최종 심사결과 달성군의 달성 화석박물관 건립사업은 적정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달성군은 지난 2016년 4000여점의 국·내외 화석을 기증받았다. 일부 화석에 대해 고증용역을 거쳐 화석 가치가 상당히 우수함을 검증받았으며 타당성 조사용역을 진행해 전국 최초의 화석전문박물관 건립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해왔다.

달성 화석박물관 예정부지는 달성군 유가읍 상리 971번지다. 부지면적 4만 5184㎡로 대구 테크노폴리스 지구 내 체육시설용지이며 달성 테크노스포츠센터와 함께 편익시설 용도로 오는 2022년 개관을 목표하고 있다.

예정부지 근처에는 연간 77만명이 방문하는 국립대구과학관이 있어 향후 대구과학관 간 연계프로그램 강화와 차별화된 화석 콘텐츠 전시로 상호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어 입지적 장점이 크다.

또한 달성 화석박물관은 사업비 193억원을 투입해 건립규모는 지하 1층, 지상 3층, 연면적 4600㎡ 정도로 계획 중이다. 사전평가 통과로 사업비의 40%를 국비로 확보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했으며 향후 중앙투자심사 및 설계공모,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등 행정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다.

김문오 달성군수는 “지난 2년간 지속적인 노력 끝에 이번 사전평가를 통과할 수 있었다. 전시될 화석의 가치와 우수한 입지여건, 달성군의 확고한 건립 의지를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며 “이번 평가과정에서 나온 일부 지적사항 보완을 위해 향후 지속적인 화석 확보 등 박물관 개관까지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