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추경안, 5월 내 처리 절박”… 이인영 원내대표 등 예방
홍남기 “추경안, 5월 내 처리 절박”… 이인영 원내대표 등 예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강은영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의 자리에서 원내대표 취임 축하와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요청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9
[천지일보= 강은영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의 자리에서 원내대표 취임 축하와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요청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9

“재해 추경만?… 그럴 수는 없다”

오후 정의당·바미당 원내대표 면담

나경원과는 추후 면담 일정 조정

[천지일보=김수희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빠른 처리를 촉구하기 위해 국회를 찾아 여야 원내대표들을 만났다.

홍 부총리는 이날 민주당 이인영 신임 원내대표를 만나 “저로서는 절박하게 추경 예산이 국회에서 심의되고 통과되도록 협조를 요청 드리고자 왔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 상황이 어려운 건 알지만 국민 안전을 위한 미세먼지 추경과 경기하방리스크 선제 대응 차원의 경기 대응을 위한 추경이 하루라도 빨리 되도록 해주십사 새 원내대표님께 부탁의 말씀을 드리러왔다”며 “절박한 심정으로 5월에 심의, 확정될 수 있도록 간곡하게 말씀드리려고 왔다”고 거듭 추경의 조속한 처리를 호소했다.

이에 전날 선출된 이 원내대표는 “마음이 얼마나 급하면 원내대표 취임한 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저를 찾아오셨을까 미뤄 짐작된다”며 “그동안 국회에서 갈등이 있었고, 그것으로 인해 추경을 신속하게 처리하지 못해서 국민께 여러 측면에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적기에 결정되고 집행돼야 (추경) 효력이 있고, 무엇보다 경기 하방 리스크가 밀려오는 시점에서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오늘 오후에 야당 원내대표들을 예방하면서 인사드릴 기회가 있으니까 거기서부터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고, 어떤 방식으로 추경을 조속히 처리할 수 있을지 지혜를 모으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홍 부총리는 예방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5월에 추경이 돼야 6월에 준비할 수 있다”면서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주장하고 있는 재해추경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전했다.

그는 ‘재해추경만 하자’는 의견에 대해 “저희는 그럴 수는 없을 것 같다”며 “명백히 재해추경과 민생추경이 같이 이뤄져야 하고, 그렇게 제출했고, 그렇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홍 부총리는 이날 나 원내대표는 일정이 맞지 않아 만나지 못하고 추후 면담을 추진할 계획이다. 민주평화당도 오는 13일 신임 원내대표를 선출할 계획인 만큼 이후로 면담을 가질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오후에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와 전날 사퇴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를 차례로 만나 추경 처리를 부탁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