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정무수석, 이인영 예방… “대북식량지원·추경 국회서 논의해달라”
강기정 정무수석, 이인영 예방… “대북식량지원·추경 국회서 논의해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신임 원내대표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축하 난을 전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9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신임 원내대표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축하 난을 전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9

[천지일보=김수희 기자]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9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신임 원내대표를 예방하고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와 인도적 대북 식량 지원에 대한 국회 논의를 부탁했다.

강 정무수석은 이날 국회에서 이 원내대표를 만나 “국회만 쳐다보고 있다”며 이같은 사항들을 주문했다.

그는 “원칙 있으면서 통합의 길로 가주시리라 생각한다”며 “원칙있는 통합주의자 이인영이 당·정·청 원팀도 만들어주고 여야정 상설협의체의 상설화, 제도화를 보장해줬으면 한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이어 “민생 현안인 추경도 마음이 급하고, 인도적 대북식량지원도 국회에서 논의해 줘야하는 문제”라며 “이 원내대표가 그런 문제를 잘 다루고 챙겨주실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강 정무수석으로부터 난을 선물 받고 “대통령 마음이 온 거 같아서 반갑다”며 “아주 오래 전부터 존경하고 따랐던 강기정 선배님이 정무수석으로 꽃 들고 오니까, 오랜 인연 있는 복기왕 정무비서관도 와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오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예방해 추경 논의를 포함한 국회 정상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그는 같은 날 아침회의에서 “나 원내대표를 만나면 우선 한국당 입장을 경청하고, 국회 정상화를 위한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겠다”며 “민생을 살릴 수 있다면 경우에 따라 야당이 주도하는 것들도 좋다는 마음으로 절박하게 임할 것”이라며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압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