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헬기노선 반대 대책위 “전주항공대대 항공 노선 취소하라”
완주군 헬기노선 반대 대책위 “전주항공대대 항공 노선 취소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 헬기노선 반대 대책위원회가 8일 완주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항공대대와 전주시는 이서면 주민을 우롱한 헬기 항공 노선을 취소하라”고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 (제공: 완주군청) ⓒ천지일보 2019.5.8
완주군 헬기노선 반대 대책위원회가 8일 완주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항공대대와 전주시는 이서면 주민을 우롱한 헬기 항공 노선을 취소하라”고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 (제공: 완주군청) ⓒ천지일보 2019.5.8

8일 군청서 20여개 단체 기자회견

항공노선 백지화 등 4개항 강력 촉구

[천지일보 완주=이영지 기자] 완주군 이서면 마을 위로 저공비행 중인 전주항공대대 헬기노선에 대해 완주군을 비롯한 주민·시민단체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완주군 헬기노선 반대 대책위원회(윤수봉 군의회 부의장 등 공동위원장 5명)가 8일 완주군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전주항공대대와 전주시는 이서면 주민을 우롱한 헬기 항공 노선을 취소하라”고 강력히 주문했다.

8일 완주군에 따르면 반대대책위는 이날 회견을 통해 “국방부의 전주항공대대가 완주군민의 생존권과 재산권을 위협하는 중대 사안을 놓고 당사자인 군민과 사전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헬기 비행경로를 결정했다”며 “주민들이 헬기 소음 피해에 시달리는 등 거센 분노를 초래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반대대책위에는 완주군과 군의회, 이장협의회, 주민자치위원회 외 이서면 20여개 기관·단체가 함께 하고 있다.

이들은 “이서면 주민들은 항공기 소음으로 인해 지옥과 같은 생활을 하고 있다”며 “지난 3월부터 비행경로 변경을 강력히 주장해왔지만 아직 묵묵부답 이어서 주민들의 분노가 폭발 직전”이라고 호소했다.

반대 대책위는 특히 “실향민들로 이뤄진 일부 마을 주민들은 저공비행 헬기 소리만 들어도 전쟁이 재현된 것 같아 밤잠을 이루지 못할 정도”라며 “전주항공대대의 몰상식한 행위에 강한 분노와 유감을 표한다”고 반발했다.

대책위는 이와 관련 “전주항공대대와 전주시는 이서 주민을 우롱한 항공 노선을 즉각 취소하라”며 “완주군민의 사전 동의가 없는 일방적인 헬기 노선은 절대 안 된다”고 주장했다.

반대대책위는 전주항공대대 이전 관련자의 즉각 처벌과 완주군 항공노선 백지화 등 4개항을 강력히 촉구하고 끝까지 투쟁할 방침을 피력했다.

윤수봉 군의회 부의장은 이날 “이서면 혁신도시 비행노선은 전북 혁신도시 발전의 중심지이자 의정연수원 등 연수원 클러스터가 조성될 것”이라며 “전주항공대대는 물론 이를 방관하는 국방부를 상대로 헬기노선 반대 투쟁을 강력히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주항공대대는 올해 1월에 전주시 송천동에서 도도동으로 이전한 이후 비행반경을 2㎞로 예상하고 김제와 익산지역에만 환경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 보상까지 이뤄진 상태다.

하지만 완주군 주민들과 전혀 상의하지 않은 채 이서면 마을 위로 저공비행을 수시로 해 심한 소음이 발생, 비행경로 변경과 상승비행, 소음측정 등을 요청해온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