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2주년] 文대통령, 반토막난 지지율… 경제문제에 발목
[文대통령 2주년] 文대통령, 반토막난 지지율… 경제문제에 발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2019.5.8
ⓒ천지일보 2019.5.8

집권 2년 여론조사서 대북관계도 부정평가↑

文지지율 40% 중반대 유지… DJ에 이어 2위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출범 2주년을 앞둔 문재인 정부. 지난 2년은 격변의 연속으로 남북정상회담과 등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하는 메가톤급 이슈가 속출했다. 다만 기대를 걸었던 경제문제가 발목을 잡으면서 위기감은 커졌고 지지율도 동반 하락했다.

최근에는 인사 난맥상에다가 선거제·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논란으로 여야 간 극한 대치가 이어지면서 더욱 어려워진 상황이다.

문 대통령은 취임 초 70% 후반대, 여론조사 기관별로 최대 80%대를 기록하는 등 고공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년사부터 시작해 4.16 판문점 남북 공동선언으로 이어지는 등 정점을 이뤘지만 부동산값 급등과 소득주도성장 논란이 악재로 작용했다.

최근에는 올해 1분기 경제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등 한국 경제에 경고등이 켜진 상황이다. 또 지난 2월 27일 하노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이 성과 없이 결렬된 이후 남북관계도 진척을 보이지 못하면서 사실상 소강상태다.

한국갤럽의 문재인 정부 2년 여론조사는 이 같은 상황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경제 실정과 인사 실패는 물론 대북정책마저 긍정평가가 크게 하락한 반면 부정평가가 늘었기 때문이다.

한국갤럽이 지난달 30일과 이달 2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문재인 정부 7개 분야별 정책 평가 여론조사 결과(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p)를 보면, 복지 분야(51%)를 제외한 대부분의 분야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섰다. 문재인 정부 초기 2년 동안 지지율의 원천이었던 대북 정책과 외교 분야에 대한 평가는 긍정·부정률에 대한 격차가 상당히 좁혀졌다.

대북 정책의 긍정평가는 45%, 부정평가 43%로 불과 2%p 차이였다. 지난 2월 실시한 직전 여론조사에서는 긍정평가가 59%로 부정평가 29%를 압도했다.

외교정책도 긍정평가가 45%, 부정평가가 38%로 7%p 차이로 좁혀졌다. 지난 2월에는 긍정평가 52%, 부정평가 28%로 19%p 차이였던 것에 비하면 긍정평가가 크게 줄었다.

경제정책도 부정평가 62%, 긍정평가 23%로 40%에 가까운 압도적인 차이를 보였다.

집권 2년을 앞둔 현재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40%대 중반을 유지하고 있다. 역대 대통령 지지도 중 김대중 전 대통령 다음으로 높은 수치다.

한국갤럽에 따르면 14대 김영삼 대통령의 2년차 4분기 평균 지지율은 36%, 15대 김대중 대통령은 50%, 16대 노무현 대통령 27%, 17대 이명박 대통령 47%, 18대 박근혜 대통령 44% 수준이었다.

다만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의 경우 취임 초 높은 기대치만큼이나 낙폭도 커서 국정동력을 확보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한편으로는 집권 3년차에 접어드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 여부가 핵심 국정과제인 북한의 비핵화, 경제 활성화 문제를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달려있다는 분석이 제기되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