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 포스댄스컴퍼니, 대구컬러풀 페스티벌서 대상
부안 포스댄스컴퍼니, 대구컬러풀 페스티벌서 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에 부안군을 대표해 참가한 부안예술회관 공연장 상주단체 포스댄스컴퍼니 & 우석대학교 태권도시범단이 대상을 수상하고 엄지척을 올리고 있다. (제공: 부안군) ⓒ천지일보 2019.5.7
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에 부안군을 대표해 참가한 부안예술회관 공연장 상주단체 포스댄스컴퍼니 & 우석대학교 태권도시범단이 대상을 수상하고 엄지척을 올리고 있다. (제공: 부안군) ⓒ천지일보 2019.5.7

[천지일보 부안=김도은 기자] 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에 부안군을 대표해 참가한 부안예술회관 공연장 상주단체 포스댄스컴퍼니(대표 오해룡) & 우석대학교 태권도시범단(코치 정성문)이 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올렸다.

지난 4~5일 양일간 개최된 대구컬러풀 페스티벌은 ‘형형색색 자유의 함성’이라는 주제로 대구 중심가 국채보상로에서 86개팀 총 50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됐다. 일본, 중국, 러시아, 필리핀 등 7개국 16개팀 349명의 해외의 쟁쟁한 팀들의 경연 속에서 대상과 상금 3000만을 받게 되는 영예를 안았다.

부안군 관계자는 “포스댄스컴퍼니는 부안군 상주단체로서 우리 지역의 문화예술이 꽃필 수 있도록 견인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며 “예술로 부안을 전국에 알리고 또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끊임없이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스댄스컴퍼니(대표 오해룡)는 지난 2016년부터 부안예술회관 공연장 상주단체로 활동하고 있는 단체로, 2017년 전국 공연장 상주단체 우수사례 선정, 2017년 천안흥타령 거리퍼레이드 대상, 2018년 원주다이내믹댄싱카니발 대상을 수상하기도 한 실력 있는 단체로 알려져 있다. 부안군민들에게는 해마다 호두까기 인형, 판타스틱 앨리스 등 판타지댄스컬 공연을 선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