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비건, 9~10일 방한”… 北 방사포 도발 등 논의
외교부 “비건, 9~10일 방한”… 北 방사포 도발 등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외교부에서 진행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의 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들은 회담에서 대북특사단 방북 결과를 비롯한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추진 방안과 한미 공조 방안 등에 관해 협의할 예정이다. ⓒ천지일보 2018.9.11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외교부에서 진행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의 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들은 회담에서 대북특사단 방북 결과를 비롯한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추진 방안과 한미 공조 방안 등에 관해 협의할 예정이다. ⓒ천지일보 2018.9.11

7일 文-트럼프 통화 北대응 논의 예정

통화내용 바탕 이도훈-비건 실무협의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외교부가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특별대표가 오는 9일부터 이틀간 방한해 이도훈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가진다고 밝혔다.

이날 외교부 정례브리핑에서 김인철 대변인은 “한미 양측은 최근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진전시키기 위한 양국 간 공조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협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일 북한이 동해상에 방사포 도발을 하면서 이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한 미사일 도발이냐 아니냐를 놓고 국내외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한 한미 양측의 입장과 향후 대응 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국시간으로 7일 오후 통화를 할 예정이어서 최근 북한의 도발에 대한 대응 방향이 성립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를 바탕으로 이도훈 본부장과 비건 대표가 실무 협의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김 대변인은 비건 미 대북 특별대표와 이도훈 한반도 평화교섭 본부장이 한미 워킹그룹을 공동 주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 대변인은 비건 대표 방한 시 대북 식량 지원 등의 의제가 다뤄질지에 대해서는 “양측 간 다양한 현안과 그 다음에 다양한 상황에 대해서 포괄적이고 폭넓은 협의를 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