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바둑리그] 서귀포 칠십리, 인제 하늘내린 꺾고 개막전 승리 신고
[여자바둑리그] 서귀포 칠십리, 인제 하늘내린 꺾고 개막전 승리 신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승아(왼쪽, 서귀포 칠십리) 2단과 김미리 4단(인제 하늘내린) 대국 모습 (제공: 한국기원) ⓒ천지일보 2019.5.6
조승아(왼쪽, 서귀포 칠십리) 2단과 김미리 4단(인제 하늘내린) 대국 모습 (제공: 한국기원) ⓒ천지일보 2019.5.6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6일 서울 성동구 홍익동 한국기원 지하1층 바둑TV 스튜디오에서 막이 오른 2019 한국여자바둑리그 개막전에서 이지현 감독이 이끄는 서귀포 칠십리가 유병용 감독의 인제 하늘내린을 상대로 3-0 퍼펙트 첫 승을 기록했다.

서귀포 칠십리의 에이스 오정아 4단이 장고대국 돌 가리기에서 흑을 쥐게 된 개막전은 2국 김미리 4단(인제 하늘내린) vs 조승아(서귀포 칠십리) 2단의 승부가 가장 먼저 결정됐다.

상대전적에서 2-0으로 앞서 있던 조승아 2단은 자신감 넘치는 반면운영으로 대국을 주도했고 호방한 행마로 중앙전투에서 승기를 잡았다. 조승아 2단의 무난한 승리로 끝나는 듯하던 대국은 종반으로 접어들면서 끝내기에 강점을 가진 김미리 4단의 끈질긴 추격전으로 격차를 좁혀가면서 접전양상으로 바뀌었다. 그러나 승부의 기로에서 좌변으로 손을 돌린 김미리 4단의 완착이 승부의 균형을 단숨에 무너뜨렸다. 결국 김미리 4단의 완착을 정확하게 찌른 조승아 2단의 중앙 결정타로 승부는 192수 만에 백 불계승으로 끝났다.

3국 송혜령 2단(인제 하늘내린) vs 김경은 초단(서귀포 칠십리)의 승부는 대국 전 관계자들의 예상대로 송혜령 2단의 완승무드로 흘러갔다. 농구하다가 다쳐 깁스 상태로 출전한 송혜령 2단은 조금도 위축되지 않고 중앙 백 대마를 모두 버리는 과감한 사석작전으로 좌변에 대세력을 구축하면서 승세를 확립했다. 송혜령 2단의 승리는 종반으로 들어설 때까지 서귀포 칠십리 검토진조차 판을 걷고 관전할 정도로 확실해 보였으나 그때부터 승부의 신이 심술궂은 마법을 펼치기 시작했다. 승부처는 좌변. 대차의 형세에도 비관하지 않고 조금씩 따라붙던 김경은 초단은 송혜령 2단의 방심을 틈타 좌변에서 크게 전과를 거둬 극미한 승부를 만들었고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은 김경은 초단이 짜릿한 반집의 역전승을 낚아챘다.

장고대국은 임전소감에서 ‘10승을 넘어 12승까지 노려보겠다’는 당찬 포부를 드러낸 서귀포 칠십리의 에이스 오정아 4단의 존재감을 확실하게 보여준 한판이었다. 오정아 4단은 막강한 힘의 바둑으로 중앙부터 우하 쪽으로 흘러나온 정연우 초단의 백 대마를 몰아붙여 고스란히 나포하는 괴력을 발휘하며 팀의 3-0 퍼펙트 승리를 마무리했다.

한편 한국기원이 주최·주관하는 2019 한국여자바둑리그는 8개팀이 더블리그(14라운드)로 정규리그를 치러 포스시즌에 진출할 상위 4개팀을 가려낸 후 스텝래더 방식으로 챔피언을 가린다. 우승상금은 5000만원, 준우승상금은 3000만원이다.

여자바둑리그 모든 경기는 월~목요일 오전 10시부터 바둑TV에서 생중계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