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北발사체, 중·장거리 미사일 아냐… 협상 의사 여전”
폼페이오 “北발사체, 중·장거리 미사일 아냐… 협상 의사 여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DB 2018.6.14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DB 2018.6.14

[천지일보=이솜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5일(현지시간)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에 대해 “우리는 여전히 북한이 비핵화 하도록 그들과 좋은 해결책을 협상할 모든 의사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북한 발사체에 대한 데이터를 계속 평가 중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그는 “현재 우리가 아는 바로는 얼마나 멀리 날아갔는지는 말하지 않겠지만, 단거리로 여러 발 발사됐다”며 “중거리 미사일이나 장거리 미사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아니라는 높은 확신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국방부가 최종적으로 어떤 결정을 내렸는지 발표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미사일 발사 모라토리엄(동결)을 위반했는지에 대해서는 “한번 봐야겠다”면서 “모라토리엄은 미국을 확실히 위협하는 ICBM 시스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하지만 더 큰 맥락으로 표현하고 싶다”면서 “우리는 여전히 북한이 비핵화하도록 좋은 해결책을 협상할 모든 의사를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것이 먼 길이고 간단하지 않으리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하지만 하노이 회담 이후 나는 북한에 우리의 협상 손길을 뻗었고 완전하게 검증된 방식의 북한 비핵화를 위한 평화적인 해결 노력을 계속하길 원한다”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ABC 방송의 ‘디스위크’와 인터뷰를 통해서도 “우리는 여전히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하는 협상 결과를 얻을 기회가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발사에 대해서는 “어떤 상황에도 국제적 경계선을 넘은 적이 없었다”며 이는 발사체가 북한의 동해에 떨어져 미국이나 한국 또는 일본에 위협을 가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대북 대화와 관련해서는 “정확한 성격에 관해 말하고 싶지는 않지만, 우리는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 연락해왔다”며 “그것이 앞으로 몇 주 안에, 앞으로 어떻게 나아갈지에 관해 정말로 대화할 수 있는 더욱 탄탄한 의사소통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