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여객기 비상착륙 중 화재로 41명 숨져… “우리 국민은 없어”
러시아 여객기 비상착륙 중 화재로 41명 숨져… “우리 국민은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아예로플로트 항공사 소속 여객기가 5일(현지시간) 화재에 휩싸인 채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공항에 비상착륙하는 모습. (출처: 뉴시스)
러시아 아예로플로트 항공사 소속 여객기가 5일(현지시간) 화재에 휩싸인 채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공항에 비상착륙하는 모습.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러시아 모스크바 국제공항에서 5일 오후(현지시간) 국내선 여객기가 비상착륙하는 과정에서 화재가 발생해 승객과 승무원 등 41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했다.

러시아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50분께 북부 도시 무르만스크로 가기 위해 모스크바 북쪽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을 이륙했던 여객기가 약 28분간의 비행 뒤 기술적 이유로 회항해 셰레메티예보 공항에 비상착륙했다.

사고 여객기는 러시아 국영 아에로플로트 항공사 ‘슈퍼젯 100’ 기종으로 승객 73명과 승무원 5명 등 모두 78명이 타고 있었다. 사고 직후 최초 1명으로 알려졌던 사망자 수는 계속해 늘어나 이날 자정 기준 4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사고 여객기에 탑승하고 있던 승무원은 타스 통신에 여객기가 벼락을 맞으면서 불이 났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착륙 후 일부 승객들은 불이 나지 않은 여객기 앞부분 출구를 통해 비상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화재는 착륙 후 45분여 만에 진화됐다.

항공당국 및 수사 당국은 여객기 생존자와 공항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 및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해외안전지킴센터는 “오전 8시 기준 (여객기 사고로) 확인된 우리 국민은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