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北발사체 발사에 “김정은, 나와 약속 깨길 원치 않아”
트럼프, 北발사체 발사에 “김정은, 나와 약속 깨길 원치 않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트위터 캡처)
(출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트위터 캡처)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김정은이 나와의 약속을 깨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는 북한이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를 여러 발 발사한 후 첫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이 아주 흥미로운 세상에서 무엇이든 가능하지만 나는 김정은이 북한의 대단한 경제적 가능성을 완전히 깨닫고 있고 이를 방해하거나 중단할 일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믿는다”며 이같이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그는 또한 내가 그(김정은)와 함께한다는 것과 나에게 했던 약속을 깨지 않기를 원한다는 걸 알고 있다. 약속은 이뤄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5-05 10:10:49
미국은 100% 믿어서는 크게 낭패보는 걸 알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