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발사체 정체는?… ‘신형 방사포’ ‘단거리 미사일’ 추측
北 발사체 정체는?… ‘신형 방사포’ ‘단거리 미사일’ 추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신형대구경방사포사격 모습.(출처: 뉴시스)
북한 신형대구경방사포사격 모습.(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이 4일 단거리 발사체를 여러 발 발사한 가운데 발사 기종 등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북한은 이날 오전 9시 6분경부터 27분경까지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 일대에서 단거리 발사체 수 발을 발사했다.

발사체는 70~200㎞를 비행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지난달 17일 사격 시험한 신형 전술유도무기(비행거리 20여㎞ 추정)보다 사거리가 길다.

군 당국과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날 쏜 단거리 발사체가 300㎜ 신형 방사포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북한이 2014년 3월 원산 호도반도에서 발사한 신형 300㎜ 신형 방사포로 추정된 다거리 발사체 4발과 유사한 비행궤적을 보인다는 설명이다.

또 이날 합동참모본부는 당초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발표했다가 40여분 만에 ‘단거리 발사체’로 수정 발표했는데, 300㎜ 방사포가 사거리가 단거리 미사일과 유사해 혼동을 빚었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북한은 2015년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 열병식 등에서 300㎜ 방사포를 공개한 바 있다.

300㎜ 방사포 사거리는 최대 170~200㎞에 달한다. 군사분계선(MDL) 인근에 배치해 남쪽에 발사할 경우 수도권 전역은 물론 육·해·공군본부가 있는 충남 계룡대 등 군 핵심시설까지 타격 가능해 한국군을 위협하는 무기로 꼽힌다.

다만 이번 발사체의 최대 비행거리가 200㎞에 달하는 것을 고려하면 단거리 미사일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북한은 과거 호도반도 일대에서 단거리 미사일과 신형 300㎜ 방사포를 함께 발사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9-05-04 19:16:25
김정은은 트럼프도 문재인 대통도 그 아무도 무섭지 않고 오로지 중국 비위만 맞추면서 자기 하고 싶은거 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