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대북정책 한미공조 비난… “美, 주제넘은 참견질 말라”
北매체, 대북정책 한미공조 비난… “美, 주제넘은 참견질 말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단거리 발사체 수발 발사. (출처: 연합뉴스)
북한 단거리 발사체 수발 발사.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북한이 4일 단거리 발사체 수발을 발사한 가운데 북한 선전매체들은 미국이 남측에 대북 압박정책을 강요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남측을 향해서는 ‘민족공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이날 ‘미국의 주제넘은 참견’이라는 글에서 “미국은 부당한 압력과 주제넘은 참견질로 북남선언들의 이행을 가로막을 것이 아니라 동족끼리 민족문제를 해결하려는 북남 간의 노력을 존중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는 최근 방한한 미국 상원의원들과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부차관보 대행이 잇따라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강조한 것에 대한 반응으로 풀이된다.

이 매체는 “남조선 당국이 북남관계 개선에 나서지 말고 저들의 대조선(대북) 제재·압박정책에 보조를 맞추라는 강박으로서 실로 고약하기 짝이 없는 짓”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불순한 목적을 실현하기 위해 북남관계 개선의 앞길을 가로막는 미국의 날강도적 심보는 우리 민족에게 대미 적대감만을 더욱 고취시키는 결과밖에 가져올 것이 없다”고 주장했다.

북한 선전매체들은 같은 날 남측에 대해서는 지난해 남북 간의 합의를 상기시키며 ‘민족공조’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메아리’는 남측이 “그 어떤 외풍과 역풍에도 구애됨이 없이 판문점상봉과 9월 평양상봉때의 초심으로 되돌아와 북남선언의 성실한 이행으로 민족 앞에 지닌 자기의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남북간) 엄중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며 “이것은 이 구실, 저 구실을 내대며 북남선언 이행을 회피한 남조선 당국의 온당치 못한 태도에 근본원인이 있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