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푸틴과 통화, 北비핵화 위한 압박 요청
트럼프 푸틴과 통화, 北비핵화 위한 압박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의 대통령궁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두 정상 모두 관계개선 의지를 밝혔다. (출처: 뉴시스)
16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의 대통령궁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두 정상 모두 관계개선 의지를 밝혔다. (출처: 뉴시스)

두 정상, 1시간 이상 전화통화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전화통화로 북한 비핵화와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로버트 뮬러 특검의 수사결과, 베네수엘라 사태, 중국을 포함한 핵협정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두 정상은 1시간 이상 전화통화를 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를 추진하도록 압박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CNBC와 더힐 등은 이날 통화에서 푸틴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대북 제재를 줄일 것을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크렘린궁이 발표한 이날 두 정상의 통화 내용 요약본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가진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 결과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했다.

또한 푸틴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이행은 대북 제재를 줄이는 상호적인 조치가 동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북한이 요구해온 주장으로, 미국의 입장과는 상반된다.

두 정상은 북한 비핵화 길을 일관되게 추진하는 것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했다고 크렘린궁이 밝혔다. 크렘린궁은 이날 통화가 “비즈니스적이었고, 건설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두 정상은 뮬러 특검 조사 결과 트럼프 선거캠프와 러시아간의 공모는 없었다는 얘기를 나눴으며 이에 대한 논의는 간략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푸틴 대통령과의 통화를 마친 뒤 트위터를 통해 “푸틴 대통령과 길고 매주 좋은 대화를 했다”며 “무역과 베네수엘라, 우크라이나, 북한, 핵무기 감축, 심지어 러시아 사기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매우 생산적 대화였다”고 말했다.

베네수엘라 정세에 대한 두 정상의 의견 교환 과정에서 푸틴 대통령은 베네수엘라 국민들만이 자국의 미래를 결정할 권리가 있다고 강조하며 미국의 적극적 개입을 경계했다. 이와 함께 푸틴 대통령은 정권교체와 관련한 베네수엘라 내정에 외국이 간섭하는 것은 정치적 해결 전망을 약회시킨다고 지적했다.

미국은 베네수엘라 임시대통령을 자임한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을 지지하면서 정권 교체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반면 러시아는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을 지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