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식량지원… 통일부 “구체적 계획 없어”
대북 식량지원… 통일부 “구체적 계획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 ⓒ천지일보 2018.12.11
통일부. ⓒ천지일보 2018.12.11

“국제기구의 北작황조사 기다리는 중”

“800만 달러, 규모 등 다시 결정해야”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통일부가 2일 “대북 인도적 지원은 지속해야 한다는 입장이고 이에 대한 한미 간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면서도 “현 단계에서는 당국 차원의 식량지원을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게 없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부는 북한 주민의 인도적 생활을 개선하기 위한 인도적 지원은 지속해 나가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최근 북한은 폭염·홍수 등 자연재해를 잇달아 겪으면서 곡물 수확량이 대폭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농촌진흥청은 지난해 12월 북한의 2018년도 곡물 생산량은 455만t으로 전년도보다 약 16만t 감소했다고 추산했다.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도 국제기구에 지난해 식량 생산량이 495.1만t으로 전년도보다 53만t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에 통일부 당국자는 최근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이 북한 내 실사를 통해 진행 중인 식량작황조사를 언급하면서 “(이들 조사를 통해) 현지 상황에 가까운 작황 상태를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가 기다리고 있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대북 인도지원 사업 재추진 여부와 관련해선 “여러 상황을 보고 관계기관과 다시 검토해야 한다”며 “한미 워킹그룹 회의에서 국제기구 통한 대북 인도지원 문제를 논의할지 안 할지는 협의 중”이라고 답했다.

또 정부가 2017년 9월 북측에 지원하기로 한 800만 달러는 최근 상황에 맞게 규모 등이 조정될 가능성이 커졌다.

앞서 정부는 2017년 9월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모자보건·영양지원 사업에 남북협력기금 800만 달러를 공여하는 방안을 의결했으나, 아직까지 집행이 안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800만 달러를 그대로 공여한다고 말씀드릴 수 없을 것 같다”며 “2년 전 800만 달러라는 지원 규모를 정할 때 WFP와 유니세프의 북한 영유아, 임산부 지원 계획 하에 이뤄진 것이다. 2년 동안 상황이 달라졌을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