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北 비핵화만이 해법”… 北 태도변화 요구에 반발
폼페이오 “北 비핵화만이 해법”… 北 태도변화 요구에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DB 2018.6.14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DB 2018.6.14

美 폭스뉴스 인터뷰 발언

北과 대화에 대해선 낙관

비건 8일 방한 논의 예정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이 북한이 비핵화 태도변화를 요구하며 퇴진할 것을 요구한 데 대해 최근 “비핵화에는 단지 하나의 접근법만이 있다”며 “비핵화와 위협을 내려놓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이처럼 말하며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한이 미국의 비핵화 태도를 바꿀 것을 요구하는 것에 대해 진정한 비핵화만이 문제 해결의 해법이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최근 비핵화에 대한 새로운 접근법을 제시했는데 북미 간 입장이 좁혀질 것인지’에 대해 “그렇다”고 말하며 여전히 북미대화로 비핵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낙관했다.

북한은 현재 미국이 태도를 바꿔야 한다고 주장하며 연말 전까지는 북미 3차 정상회담을 열 것을 제시하고 있다. 반면 미국은 일관되게 북한의 비핵화와 대북제재를 앞세워 북한을 압박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조선중앙통신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미국이 입장을 다시 정립해서 나오지 않으면 원치 않는 결과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열렸던 북미 1차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약속을 했다며 북한의 진정한 비핵화를 추진하며 대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일 강경화 장관은 내신기자 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를 받아 일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폼페이오 장관과 다양한 계기에 소통하고 있으며 그는 솔직하고 실용적인 상대”라고 말하며 북한의 폼페이오 장관의 퇴진 요구에 반발 입장을 내비쳤다.

한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오는 8~10일 방한 예정인 가운데 우리 정부는 북한 비핵화 문제와 인도적 지원 문제 등 포괄적인 현안에 대해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