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판문점 JSA 민간인 견학 가능
오늘부터 판문점 JSA 민간인 견학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도보다리 위에서 담소를 나누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 2018.4.27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도보다리 위에서 담소를 나누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 2018.4.27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오늘부터 판문점 JSA 민간인 견학이 가능하다.

정부는 1일부터 판문점 JSA 민간인 견학을 재개했다. 지난해 10월 JSA 비무장화 조치를 이유로 그간 견학은 중단됐다.

JSA 민간인 견학에 참여하는 이들은 지난해 4.27 판문점 정상회담 때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화를 나눴던 도보다리와 공동기념식수 장소 등을 방문할 수 있다.

도보다리는 정전협정 직후 중립국감독위원회(당시 체코, 폴란드, 스위스, 스웨덴)가 임무 수행을 위해 짧은 거리로 이동할 수 있도록 습지 위에 설치한 다리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도보다리를 건너가 군사분계선 표식물 인근 원형 테이블에서 마주 앉아 30분 동안 대화를 나눴다.

공동기념식수는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회장이 소 떼를 몰고 방북했던 ‘소 떼 길’에서 이뤄졌다.

우리 정부는 유엔사로부터 서해·동해 지구 남북 공동관리구역의 민간인 출입 절차 등을 한국 측이 관리하도록 권리를 이양 받았다.

이와 관련해서 남북한과 유엔사 3자 협의체는 공동근무와 운영규칙 등을 협의하고 있다. JSA 관리권을 유엔사가 한국에 위임해도 최종 승인 권한 등 법적 관할권은 여전히 유엔군 사령관이 계속 갖고 있다.

이번에 개방하는 지역도 사실상 ‘반쪽’ 개방이다. 현재 JSA 남북지역 자유 왕래와 관련해 JSA 공동근무 및 운용규칙 마련을 위한 협의에서 북측이 소극적인 태도를 보여 협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우리 군과 유엔사가 만든 안을 북측에 전달했지만, 아직 북측의 답변이 오지 않고 있다. 이 규칙안이 제정돼야 JSA 자유 왕래가 시행될 수 있을 전망이다.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남측에서 바라본 광경 ⓒ천지일보 2018.7.10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남측에서 바라본 광경 ⓒ천지일보 2018.7.1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5-01 22:27:11
여유가 되면 한번 가 볼만하겠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