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석문 신재생에너지 특구 지정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중부발전, 석문 신재생에너지 특구 지정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웅환 한국중부발전 신성장사업단장·이준섭 충남햇빛발전소주민협동조합 이사장·이재성 호반건설 상무가 협약서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중부발전) ⓒ천지일보 2019.4.30
노웅환 한국중부발전 신성장사업단장, 이준섭 충남햇빛발전소주민협동조합 이사장, 이재성 호반건설 상무가 협약서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중부발전) ⓒ천지일보 2019.4.30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이 30일 충청남도 당진시청 브리핑실에서 충남 햇빛발전소주민협동조합 및 ㈜호반건설과 ‘석문 신재생에너지 특구 지정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은 지난 24일 당진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렸던 주민 주도 태양광발전 사업설명회의 후속조치로 이뤄졌다.

협약을 통해 중부발전은 REC 매입 및 O&M, 충남햇빛발전소주민협동조합은 인허가 및 민원해결 지원, 호반건설은 EPC 역할을 수행하는 등 협약 당사자 간 사업지원 협력체계를 공고히 해 ‘석문면 신재생에너지 지역특화발전특구’ 및 ‘충남 염해피해간척지 주민주도형 태양광발전사업’ 추진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충남 당진에 신재생에너지 지역발전특구와 주민주도형 태양광발전소가 들어서면 인근 석문국가산업단지가 국내 최초 RE100 국가산업단지로 인증 받을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양광 발전사업에 지역 주민이 다수 지분을 갖는 주민주도 태양광 발전사업의 모범사례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충남 당진시 신재생에너지 지역특화발전특구는 당진 석문면 통정리 간척지 일원 약 96만 5000평에 ▲태양광발전 ▲스마트 팜 ▲연료전지 발전 등 발전용량 총 450㎿의 신재생 에너지단지가 조성될 전망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국중부발전㈜ 노웅환 신성장사업단장, 충남햇빛발전소주민협동조합 이준섭 이사장, ㈜호반건설 이재성 상무가 협약에 참석해 서명했다.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은 “한국중부발전과 충남햇빛발전소주민협동조합, 호반건설이 손을 맞잡고 주민주도형 태양광발전사업을 추진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신재생에너지 수용성 확산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이번 계기를 통해 향후 주민주도형 신재생사업이 지속적으로 개발될 수 있기를 희망했다.

한편 한국중부발전은 ‘재생에너지 3020 정책’ 달성을 위해 태양광뿐만 아니라 풍력·연료전지 등 다양한 신·재생 에너지원 개발로 공공·민간 부문과의 상생 협력하는 모델을 적극 개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