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신천·금호강에 수달 24마리 확인
대구시, 신천·금호강에 수달 24마리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달의 모습. (제공: 대구시) ⓒ천지일보 2019.4.29
수달의 모습. (제공: 대구시) ⓒ천지일보 2019.4.29

[천지일보 대구=송해인 기자] 대구시가 신천·금호강에 지난해 4월부터 추진해 온 ‘수달 행동생태 및 보호전략 연구용역’ 사업을 마무리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신천·금호강 유역 일대에 대해 무선원격추적기, 무인센서카메라 등을 이용해 수달의 행동반경, 개체 수 평가, 먹이원 등을 통한 수달의 서식현황(분포)을 조사하고, 서식지 적합도, 서식위협요인 등을 도출해 수달 서식지 개선 및 보호방안을 마련하는 것이다.

조사결과 수달의 개체 수는 수달의 배설물(DNA) 분석과 무인카메라에 촬영된 개체수를 병행·분석한 결과 24마리로 최종 확인됐다.

신천 8마리, 금호강 7마리, 동화천 7마리, 팔거천 2마리가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006년 16마리, 2010년 15마리, 2015년 14마리에 비해 수달 개체수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달 출현흔적(배설물 등)은 신천·금호강 본류 및 지류하천 일대에서 총 382개가 확인됐다. 무인카메라 총 33개 설치 지역 중 13개 지역에서 수달이 촬영됐으며 활동 시간은 오후 7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주로 야간시간대에 활동하는 것으로 관찰됐다.

또한 수달 먹이원은 어류, 조류, 양서류 등 총 33종으로 나타났다. 그중 어류가 22종으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생태계교란종인 블루길, 배스, 황소개구리 등도 섭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수달 서식지 적합도 분석에서 가장 우수한 서식지는 팔달교~조야교, 금호강~신천 합수부, 안심습지 순으로 조사됐다.

대구 수달의 홍보방안으로는 일본 구마모토현의 구마몬 캐릭터 성공사례와 같이 ‘지속가능한 생명의 수달 도시, 대구’의 이미지를 살린 대구 수달 캐릭터 개발 및 상품화 등의 아이디어도 제안했다.

대구시는 용역결과에서 제시된 하천시설 개선에 적극 반영해 도심하천에 서식하는 수달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건강하게 살 수 있는 친환경적인 생태하천으로 조성하고 수달의 개체 수 변화, 행동생태, 서식지 적합도 변화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생명의 수달 도시, 대구’가 되도록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며 “시민 여러분들의 수달에 대한 깊은 애정과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