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마약투약 혐의 인정… “나 자신 내려놓기 두려웠다”
박유천 마약투약 혐의 인정… “나 자신 내려놓기 두려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남양유업 외손녀 황하나씨와 함께 마약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17일 오전 경기남부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경찰은 앞선 16일 박유천의 휴대전화와 자택, 차량 등을 압수수색했다. ⓒ천지일보 2019.4.1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남양유업 외손녀 황하나씨와 함께 마약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17일 오전 경기남부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경찰은 앞선 16일 박유천의 휴대전화와 자택, 차량 등을 압수수색했다. ⓒ천지일보 2019.4.17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배우 겸 가수 박유천(33)씨가 줄곧 혐의를 부인해오다가 마침내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이번 사건을 수사하는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이날 오전부터 박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그가 이같이 마약을 투약한 사실 대부분을 시인했다고 밝혔다.

박씨는 “나 자신을 내려놓기 두려웠다. 인정할 건 인정하고 사죄할 건 사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그는 지난 26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구속됐다.

박씨는 지난 2월에서 3월까지 전 연인인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와 함께 3차례에 걸쳐서 필로폰 1.5g을 구매한 뒤 이 중 일부를 5차례에 걸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23일 경찰은 박씨의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박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준섭 2019-04-29 23:23:05
자신을 내려놓기가 무서웠으면 법을 어기지 말았어야 하지. 불쌍하다.

이경숙 2019-04-29 22:31:05
인생이 무상한 것이여 참회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