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닷컴’ 대대적 개편… 디지털변신 가속화
‘신세계닷컴’ 대대적 개편… 디지털변신 가속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닷컴 메인 이미지. (제공: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닷컴 메인 이미지. (제공: 신세계백화점)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신세계백화점이 공식 홈페이지 ‘신세계닷컴’의 대대적인 개편을 통해 ‘디지털 백화점’을 향한 변화에 속도를 올린다. 신세계백화점은 전면 새단장한 신세계닷컴을 오는 30일부터 고객들에게 공식적으로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새롭게 선보이는 신세계닷컴은 더욱 세분화된 쇼핑정보를 제공하고 SSG닷컴과의 연동을 통해 원하는 상품을 바로 구매할 수 있는 옴니채널 기능을 강화했으며 업계 최초로 홈페이지에 AI를 접목해 개인화 서비스를 선보인다.

우선 홈페이지 본연의 역할인 정보제공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하나의 브랜드를 검색하면 입점 점포 및 위치정보만 제공되던 기존 홈페이지와 달리 새로운 신세계닷컴에서는 브랜드 입점 점포와 위치는 물론 현재 진행되는 행사내용과 대표상품 정보까지 제공한다.

분더샵, 시코르 등 신세계백화점의 20여개 자체·직매입 브랜드 섹션도 따로 구성해 브랜드 설명, 신제품 출시 등 다양한 쇼핑 뉴스를 보여주고 바이어가 선정한 대표상품을 클릭하면 SSG닷컴으로 연결해 구매까지 원스톱으로 이어진다. 또한 신세계백화점이 매달 자체 제작하는 매거진 ‘신세계(SHINSEGAE)’를 디지털화해 신세계닷컴에 게시,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구독 가능하게 했다. ‘신세계’는 명품에서부터 생활, 스포츠 등 다양한 장르의 최신 트렌드 및 상품정보를 제공함으로서 패셔니스타들 및 백화점 VIP고객들에게 필독 아이템으로 꼽히는 패션 매거진이다.

별도 로그인하는 고객들에게는 개인화 서비스도 제공한다. 신세계백화점이 지난 2017년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시스템 ‘S마인드’를 업계 최초로 홈페이지에 적용한 것. ‘S마인드’란 고객 개개인의 쇼핑 패턴을 분석해 선호하는 맞춤형 브랜드와 쇼핑정보를 서로 다르게 제공하는 것으로 넘쳐나는 정보 속에서 스스로 내가 원하는 정보를 찾아야 하는 불편함을 덜어 쇼핑편의성을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예를 들면 모든 고객들에게 천편일률적인 행사 내용을 제공하는 것이 아닌 최근 러닝화를 구매한 고객에게는 유사한 스포츠 용품 행사를, 이불을 구매한 고객에게는 생활 소품 또는 쿠션 등에 대한 쇼핑정보를 각각 제공하는 방식이다.

마지막으로 옴니채널의 기능도 추가해 SSG닷컴의 백화점 상품을 신세계닷컴에서 바로 구매할 수 있는 ‘SSG존(일명 쓱존)’을 새롭게 구성했다. 신세계닷컴 상단 메뉴에 있는 ‘SSG존’을 클릭하면 SSG닷컴에서 판매되는 다양한 장르의 백화점 브랜드가 뜨고 브랜드를 선택하면 주요상품이 나열된다. 또한 신세계몰의 기획행사 및 45개에 달하는 온라인 브랜드 전용관도 안내한다. 이들 콘텐츠는 SSG닷컴 및 신세계몰로 바로 연동될 수 있도록 해 그 자리에서 바로 구매도 가능하다.

신세계백화점 디지털 이노베이션 담당 조우성 상무는 “이번 ‘신세계닷컴’ 리뉴얼로 신세계닷컴, 신세계 앱, SSG닷컴으로 이어지는 신세계백화점의 디지털 플랫폼을 완성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각 디지털 채널 간 유기적인 연결을 통해 디지털이 기반된 고객의 쇼핑 편의를 극대화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백화점도 유통과 IT의 결합이라는 다양한 시도를 이어오며 유통업계의 스마트 쇼핑 문화를 선도해왔다. 대표적으로 지난 2011년 모바일 앱(신세계 앱)을 처음 선보인 이후 2015년 전자영수증, 전자결제 도입 등 스마트 쇼핑정보를 앱에 결합했고 2017년에는 업계 최초로 개인화 서비스를 도입하며 디지털 고도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더불어 지난해에는 식당가의 ‘스마트 대기 서비스’와 상품의 가격 등을 종이가 아닌 디지털 장치를 활용해 표시하는 전자가격표시기(ESL, Electronic Shelf Label)를 확대 설치해 디지털과 친환경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