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에너지, 방글라데시 중유 발전사업에 1600만불 투자
대림에너지, 방글라데시 중유 발전사업에 1600만불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우 대림에너지 부회장(사진 왼쪽에서 세번째)은 29일 방글라데시 중유 발전사업에 투자했다고 밝혔다. (제공: 대림산업)
김상우 대림에너지 부회장(사진 왼쪽에서 세번째)은 29일 방글라데시 중유 발전사업에 투자했다고 밝혔다. (제공: 대림산업)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대림에너지가 방글라데시 중유 발전사업에 투자한다.

대림에너지는 방글라데시 민자발전사인 에너지팩(Energypac)사와 타쿠르가온(Thakurgaon) 엔진 발전 사업에 관한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대림에너지는 에너지팩사와 2017년 11월부터 이번 프로젝트를 추진해왔으며 약 1년 6개월간의 사업 개발 후 최종 투자를 결정했다. 4월 중 EPC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발전소 건설을 시작해 상업운전은 2020년 3월 돌입할 예정이다.

대림에너지는 산하 법인인 EMA 파워 인베스트먼트(EMA Power Investment)를 통해 1600만불의 자본금을 투자해 지분 49%를 확보하고 운영 및 경영 전반에 참여하게 된다. EMA 파워 인베스트먼트는 이슬람개발은행이 설립한 IDB Infrastructure Fund II와 대림에너지가 합작해 2016년 4월 두바이에 설립한 투자 법인이다.

타쿠르가온 엔진 발전소는 방글라데시 북부 타쿠르가온시에 들어서며 발전용량은 115MW 규모다. 방글라데시 전력청과 15년 전력구매계약(PPA)이 체결되어 있어 안정적인 전력 판매가 가능하다. 또한 발전 연료인 중유(Heavy Fuel Oil)는 에너지팩사와 대림에너지가 함께 직접 조달하여 비용을 절감하고 수익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대림에너지는 앞선 2016년 8월 방글라데시 최대 민자발전사업자인 Summit Power International에 투자한 바 있으며, 이번에 방글라데시에서 두 번째 투자가 집행됐다.

대림에너지 관계자는 “방글라데시는 약 7%의 높은 경쟁성장률에 따라 전력 수요도 연평균 6.9% 증가가 예상되는 성장 국가”라며 “본 사업 외에도 방글라데시에서 추가 사업 개발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