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美대통령, 韓겨냥 방위비 또 압박… “내년 더 요구할 것”
트럼프 美대통령, 韓겨냥 방위비 또 압박… “내년 더 요구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위스콘신주 그린베이에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 유세를 벌이고 있다. (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위스콘신주 그린베이에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 유세를 벌이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을 향해 방위비 분담금 증액 요구를 계속할 것임을 거듭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회동을 가진 후 위스콘신주 그린베이에서 열린 정치유세에 참석해 연설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협상에서의 자신의 성과를 밝히면서 방위비 분담금 문제도 다시 꺼내 들었다.

한국을 직접적으로 거론하진 않았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어떤 나라를 지키면서 우리는 45억 달러를 잃고 있다”면서 “그럼에도 그 나라는 5억 달러(약 5800억원) 밖에 쓰지 않는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그 나라에 전화해 45억 달러를 손해 보는 일은 더 할 수 없다고, 미친 일이라고 말했다”면서 “그러자 상대는 예산이 이미 정해져 있기 때문에 5억 달러를 더 줄 수 있다고 해 그들은 5억 달러 이상을 내기로 했다”며 자신의 성과를 자찬했다.

곧 전화 한 통에 기존 5억 달러에서 5억 달러 이상을 더 내기로 했기에 2배 이상 내도록 했다는 얘기다.

그럼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내년에는 더 많이 요구할 것이라고 압박수위를 높였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구체적 나라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앞서 지난 2월 각료회의에서도 한국을 명시하며 5억 달러를 더 내기로 약속했다는 발언을 했다는 점에서 우리나라를 지칭한 것이라는 게 지배적인 시각이다. 곧 트럼프 대통령이 당시 5억 달러를 더 내기로 약속을 받아내는 과정을 이날 유세에서 설명한 셈이다.

한편 올해 한미 양국이 합의한 10차 분담금 협정은 올해에만 적용되는 1년짜리 계약으로, 내년 이후 적용될 분담금은 양국이 다시 협상을 벌여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희정 2019-04-29 01:39:59
삥 뜯기지 않게 빨리 평화통일이 왔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