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해외점포 8년 만에 흑자 전환… 순이익 265억원
보험사 해외점포 8년 만에 흑자 전환… 순이익 265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국내 보험사의 해외점포가 지난해 아시아를 중심으로 보험영업 실적이 개선되면서 흑자로 전환하는 데 성공했다.

28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보험회사 해외점포 영업실적’ 자료에 따르면 2018년 보험회사 해외점포의 순이익은 2370만 달러(약 265억원)로, 흑자로 돌아섰다. 209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던 2017년에 비해 4460만 달러 증가한 수치다.

이는 영업 실적 개선, 투자이익 증가 등으로 보험업의 수익이 4930만 달러나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현재 국내 보험사 중에선 생명보험사 3개, 손해보험사 7개 등 총 10개 보험사가 12개국에 진출해 35개 해외점포를 설치·운영 중이다. 중국 등 아시아에는 21개 점포가 있고, 미국 9개, 영국에 3개가 있다. 업종별로는 손보업, 생보업, 보험중개업 등 보험업 점포가 31개로 가장 많고 나머지 4개는 금융투자업, 부동산임대업 등 투자업 점포다.

국가별로 보면 일본을 제외한 모든 진출 국가에서 순이익이 증가했다. 특히 싱가포르, 중국에서 순이익이 크게 늘었다. 각각 전년 대비 1850만 달러, 1370만 달러 증가한 1670만 달러, 15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미국은 1990만 달러 적자를 기록하고 있지만 적자폭은 전년 대비 480만달러 축소됐다. 유일하게 순이익이 감소한 곳은 일본으로, 전년 대비 350만 달러 줄어든 9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보험사 해외점포 총자산은 45억 8900만 달러(약 5조 1000억원)로 전년(48억 2700만 달러) 대비 4.9%(2억 3800만달러)가 줄었다. 삼성생명 영국 현지법인(투자업)이 투자이익 실현을 위해 점포로 사용하던 부동산을 매각·청산했고, 보험금도 지급된 데 따른 것이다. 자본 역시 점포 청산 등으로 전년(20억 9400만 달러) 대비 5.8%(1억 2200만 달러) 감소한 19억 7200만 달러(약 2조 2000억원)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