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김정은 빠진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 기념식
문재인·김정은 빠진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 기념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2018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북한산 그림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 2018.4.27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2018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북한산 그림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 2018.4.27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27일 지난해 역사적인 만남 ‘4.27 남북정상회담’을 기념하는 행사에 남북의 수장들이 모두 불참을 선언하면서 조용한 행사가 됐다. 이날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는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을 기념하는 다양한 퍼포먼스 행사가 열린다. 문 대통령은 행사 참석 대신 영상으로 메시지를 전달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하루 전 문자메시지를 통해 “내일(27일) 저녁 7시에 진행되는 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 평화퍼포먼스 ‘먼, 길’에서 문 대통령의 영상메시지가 공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22일 우리 정부가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행사 계획을 통지했지만 북측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으면서 문 대통령도 불참을 결정했을 것이란 해석이다. 일각에서는 우리 정부가 북측에 공식 초청도 못 한 채 문화행사로 갈음하는 것을 두고 답보 상태인 남북관계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행사 불참을 결정한 문 대통령은 하루 전 강원도 고성 지역을 찾아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을 기념하기도 했다. 고성 지역 ‘DMZ 평화의 길’과 금강산 전망대를 방문하고 고성군 DMZ 박물관에서 열린 ‘평화경제 강원비전 전략보고회’에도 참석했다.

이 보고회에서 문 대통령은 “내일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1주년이 되는 날”이라며 “1년 전 남과 북은 전세계 앞에서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렸음을 천명했다”고 말하며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통일부와 서울시, 경기도는 오후 7시부터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1시간가량 한국·미국·일본·중국 아티스트들이 참여하는 ‘평화 퍼포먼스’ 행사를 진행한다. 1년 전 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함께 거쳐간 판문점 내 장소 6곳에서 대중음악과 클래식 공연, 미디어 아트 등 다양한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남북 정상이 처음 만난 군사분계선에서는 미국의 첼로 거장 린 하렐이 바흐의 무반주 첼로조곡 1번을 연주한다. 4.27 남북정상회담의 하이라이트라고도 할 수 있었던 정상 간 단독 대화의 장인 ‘도보다리’에서는 한국인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이 바흐의 샤콘느를 연주한다. 정상회담 장소였던 ‘평화의 집’ 맞은편 잔디에서는 피아니스트 김광민과 가수 보아가 존 레넌의 ‘이매진(Imagine)’ 공연을 선보인다.

양 정상이 국군 의장대를 사열했던 곳에서는 중국 첼리스트 지안 왕이 바흐의 ‘G선상의 아리아’를 연주하고 악동뮤지션의 이수현이 애니메이션 포카혼타스의 OST인 ‘바람의 빛깔’을 부른다. 마지막 순서로 작곡가 겸 연주가 정재일과 소리꾼 한승석 등이 평화의 집을 무대로 펼쳐지는 ‘미디어 파사드’와 함께 ‘저 물결 끝내 바다에’라는 곡을 선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