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혐의’ 박유천 결국 구속… 법원 “증거인멸·도주우려”
‘마약 투약 혐의’ 박유천 결국 구속… 법원 “증거인멸·도주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남양유업 외손녀 황하나씨와 함께 마약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17일 오전 경기남부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경찰은 앞선 16일 박유천의 휴대전화와 자택, 차량 등을 압수수색했다. ⓒ천지일보 2019.4.1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남양유업 외손녀 황하나씨와 함께 마약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17일 오전 경기남부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경찰은 앞선 16일 박유천의 휴대전화와 자택, 차량 등을 압수수색했다. ⓒ천지일보 2019.4.17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씨가 구속됐다.

26일 수원지방법원 박정제 영장전담부장판사는 박씨에 대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하고 오후 8시께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구속영장에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가 적용됐다.

박씨는 올해 2~3월 연인 사이였던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와 함께 3차례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중 일부를 5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약 1시간 동안 진행된 영장실질심사에서 박씨는 자신의 몸에서 필로폰이 검출된 경위를 묻는 박 판사의 질문에 “나도 잘 모르겠다”는 취지로 답하는 등 기존과 동일하게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남부지방경철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23일 박유천의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결과 등을 근거로 박유천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4-26 21:19:55
연에게 전반에 마약 관련 문제가 있는지 살펴봐야 할 것 같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