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1분기 영업익 1910억원… 전년比 51%↓
GS건설, 1분기 영업익 1910억원… 전년比 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GS건설은 26일 공정 공시를 통해 올 1분기 매출 2조 6020억원, 영업이익 1910억원, 세전이익 1780억원, 신규수주 1조 3750억원 등을 냈다고 잠정 공시했다.

매출은 전 분기 대비 19.5% 줄었고 영업이익도 14.0% 하락했다. 매출은 해외 부문에서 대부분 마무리가 되면서 줄었고 영업이익도 소폭 하락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6.8%와 51.0%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영업이익은 지난해 1분기 1800억원의 일회성 환입 요인과 올해 1분기 성과급 지급을 반영한 것을 감안하면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수준으로 평가된다.

실제 지난해 1분기 영업이익은 일회성 유입 요인(1800억원)을 제외하면 2000억원 내외다.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일회성 비용(성과급 약 700억원)을 고려하면 2000억원 중반 이상 수준으로 양호했다. 분기 매출이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익 규모는 유지해 탄탄한 체질 개선이 이뤄지고 있다는 평가다.

GS건설은 또 이번 영업이익 흑자로 2014년 2분기부터 20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하게 됐다.

신규수주는 광주 운암3단지 주택 재건축 정비 사업을 비롯해 구리 수택E구역, 안양 비산초교 주변지구 주택 재개발 사업 등 수도권의 재건축·재개발 사업을 수주하며 실적을 이끌었다.

건축·주택부문은 26일 방배그랑자이 분양을 기점으로 올해 예정된 분양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며 매출과 이익 성장세를 이끌 것으로 보인다.

GS건설 관계자는 “향후 양적 성장보다는 수익성에 기반한 선별 수주와 경쟁력 우위 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분기별로 안정적인 흑자 기조를 앞세워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뤄갈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