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강원도와 함께 한반도 평화경제의 시대 준비”
文대통령 “강원도와 함께 한반도 평화경제의 시대 준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강원도 고성 DMZ박물관에서 열린 평화경제 강원 비전 전략보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강원도 고성 DMZ박물관에서 열린 평화경제 강원 비전 전략보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정부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향한 담대한 여정 속에서 강원도와 함께, 한반도 평화경제의 시대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강원 고성 DMZ박물관에서 열린 ‘평화경제, 강원비전 전략보고회에서 “강원도의 땅길과 하늘길, 바닷길을 통해 평화경제 시대가 활짝 열릴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일 강원도를 덮친 화마 앞에서 우리의 힘이 발휘됐다. 강원도민은 위험한 순간에도 이웃의 안전을 먼저 챙겼다”며 “스스로 돕는 도민의 모습을 보며 전 국민이 호응했다. 내 일처럼 서로 돕는 마음이 있다면 불가항력의 재해도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고 평가했다.

강원도가 꿈꾸는 평화경제의 핵심축은 평화관광이라고 한 문 대통령은 “정부는 지난 4월 2일 확대 관광전략회의를 열어 평화관광, 환경생태관광 전략을 발표했다”며 “감시초소가 철수된 비무장지대는 안보와 평화를 함께 체험하는 평화의 길을 열어갈 것”이라고 했다.

또 “DMZ 국제평화음악제와 다큐영화제를 개최하고, 역사·생태·문화가 함께하는 평화관광의 중심지로 만들어나갈 것”이라며 “세계인들이 한반도 평화를 떠올리면 함께 생각나는 지역, 누구나 찾아오고 싶은 곳으로 만들겠다. 금강산 관광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서도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강원도의 땅과 하늘, 바다는 한반도를 넘어 국제적으로도 평화의 길을 열 수 있는 여건이 충분하다”며 “동해북부선 남측 구간인 강릉~제진 간 철도를 조속히 연결하겠다. 동해북부선은 강원도 발전의 대동맥이 되고, 한반도는 철의 실크로드를 통해 동북아 물류 중심국가로 부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수도권과 강원도를 잇는 제2경춘국도는 지난 1월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됐다. 양양공항을 거점으로 하는 민간 항공사 플라이강원도 지난 3월 국제항공운송 면허를 받았다”며 “강원도는 크루즈를 타고 대륙과 연결할 꿈도 갖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강원도 구석구석까지 경제활력을 불어넣겠다. 혁신도시와 첨단의료기기 테크노밸리를 중심으로 한 원주권을 중부권 거점지역 중 하나로 육성하겠다”며 “이모빌리티 산업을 기반으로 하는 횡성의 강원형 상생일자리 사업에 힘을 보태고, 춘천 수열에너지 데이터 센터, 삼척 수소시티 사업에도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4-26 21:22:01
강원도는 미래의 친환경 관광단지가 좋을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