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말聯 정상, FTA 추진 합의
한-말聯 정상, FTA 추진 합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전 문제 협력..녹색.석유.가스 제3국 공동진출

(푸트라자야<말레이시아>=연합뉴스) 한국과 말레이시아가 FTA(자유무역협정)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한국은 또 말레이시아가 검토중인 원자력 발전소 도입 문제와 관련해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에 협력하기로 했으며 녹색산업과 석유, 가스 분야에서 중동과 중앙아시아 등 제 3국에 공동진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명박 대통령과 나집 툰 라작 말레이시아 총리는 10일 말레이시아의 행정수도인 푸트라자야 시내 총리실에서 정상회담을 열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동반자 관계 강화 및 공동번영을 위한 공동성명'을 채택하고 공동 기자회견도 가졌다.

두 정상은 공동성명에서 "양국이 공동 번영하는 강화된 동반자 관계라는 새로운 단계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면서 "한.말레이시아간 교역.경제 관계 심화를 위해 자유무역협정(FTA)을 포함한 수단과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양국은 조만간 FTA 체결에 대한 공동연구 등 실무 준비작업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는 이미 지난 2006년 말레이시아가 포함된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과 FTA를 체결했으며 앞으로 말레이시아와 양자 FTA까지 맺게 되면 FTA의 폭과 깊이가 심화되면서 양국간 경제협력은 대폭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국정상은 또 원자력이 안전하고 지속적이며 오염을 덜 유발하는 에너지원으로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데 공감하고 원자력 에너지의 평화적 이용에 더욱 협력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말레이시아는 현재 '2012년 부지 조사 완료, 2013년 착공, 2020년 가동'을 목표로 원전 도입 방안을 검토하고 있어 이 같은 합의가 향후 한국형 원전의 수출 길을 개척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대통령은 공동 기자회견에서 "모든 나라들이 원자력 발전을 미래 기후 변화에 대비한 주된 신 에너지로 인식하고 있기 때문에 말레이시아 국민도 인식을 바꾸기 바란다"며 "한국은 좋은 모델로서, 원전 주변에 많은 사람이 사는 도시가 있다는 것을 한국에 와서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저녁 우리나라 원자력문화재단이 쿠알라룸푸르에 설치한 원전 홍보관에도 들러 원전 수출 외교를 펼친다.

두 정상은 또 바이오 연료와 원자력 등 녹색산업, IT(정보기술) 기반의 통신.교통 등 산업기반, 석유.가스 등의 분야에서 양국의 강점을 결합해 중동과 중앙아시아에 공동진출하기로 했다.

양국은 이날 서명한 '석유.가스 제3국 공동진출 협력 MOU(양해각서)'에서도 러시아와 CIS(독립국가연합), 이라크 등의 석유.가스 공동탐사 및 개발사업에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 대통령은 이날 게재된 말레이시아 영자지 '더 스타(The Star)'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추진중인 원유, 가스 등 자원개발 (협력) 뿐 아니라 말레이시아의 금융능력과 한국의 대형 프로젝트 수행능력을 결합하는 것도 잠재력이 클 것"이라며 "말레이시아의 풍부한 바이오 에너지 자원과 한국의 우수한 녹색기술이 합쳐지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두 정상은 아울러 양국 공기업간의 파트너십 증진을 논의하기 위해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협회'를 설립하기로 했다.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과 관련, 두 정상은 유엔헌장을 위반한 적대 행위이자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심각한 위협이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정치.안보 분야에서 장관급을 포함한 고위급 인사 및 의원간 교류를 적극 추진하고 양국 간 국방 협력을 강화한다는 데 합의했다.

이밖에 수교 50주년을 맞아 관광객의 이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더 많은 항공노선을 개설하고 관광지를 홍보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나집 총리는 이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내년 우리나라를 방문키로 했다.

양국은 이 대통령과 나집 총리가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에너지 협력 양해각서(MOU) ▲과학기술 기획관리 협력 MOU ▲형사사법공조조약 등에 서명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밤 술탄 미잔 자이날 아비딘 말레이시아 국왕이 베푸는 만찬에 참석하는 것을 마지막으로,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순방 일정을 모두 마치고 11일 새벽 전용기 편으로 귀국길에 오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